‘술 딱 한잔 마셔도 음주운전 단속 대상된다’

음주단속 기준 강화, 벌칙수준 상향 ‘음주운전 절대 NO'

처벌 상한도 현행 징역 3년·벌금 1천만원에서 징역 5년·벌금 2천만원으로 상향조정

 음주운전 단속기준이 6월 25일부터 강화됨에 따라 경찰은 집중적인 음주 단속에 돌입한다.

 안성경찰서(서장 윤치원)는 25일부터 개정 도로교통법이 시행돼 혈중 알코올농도 0.03%이상이면 면허정지, 0.08%이상이면 면허취소 처분을 받게 되는 등 음주벌칙이 각각 강화됨에 따라 시민의식 개선과 음주운전 위험성을 환기시키기 위해 음주운전 집중단속 계획을 수립,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전에는 0.05%이상이면 면허정지, 0.10%이상이면 취소가 됐었다. 이에 따라 음주운전 처벌 상한도 현행 징역 3년, 벌금 1천만원에서 징역 5년, 벌금 2천만원으로 상향조정됐다.

 안성경찰은 음주단속을 통해 운전자에게 “한 잔을 마셔도 음주운전 단속 대상이다”라는 인식을 심어주어 음주운전 사고를 사전에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은 법시행 첫날인 25일부터 8월 24일까지 전국 음주운전 특별단속을 실시한다. 음주운전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밤 10시~새벽 4시에 집중단속을 하고, 유흥가, 식당, 유원지 등 음주운전 취약 장소와 자동차 전용도로, 진출입로 등에서 20~30분 단위로 장소를 수시로 옮기는 스폿 이동식 단속도 병행 할 예정이며, 특히 음주운전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17.4%) 토요일에는 전국 동시 단속을 한다는 것.

 윤치원 서장은 “음주단속 기준과 벌칙 수준이 상향된만큼 안성경찰서에서도 단속 활동을 강화해 음주운전으로 인한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위 제2의 윤창원 법으로 불리는 개정 도로교통법에 따라 혈중알콜농도가 강화되면서 전날 밤 많은 술을 먹었다면 다음날 출근길 숙취 단속에 걸릴 확률이 높아 조심해야 한다.

 한편 검찰은 음주운전 사고를내 숨지게 하거나 중상해를 입히면 최대 무기징역까지 구형하기로 했다. 대검찰청은 23일 이런 내용을 뼈대로한 ‘교통범 죄 사건 처리기준’을 마련해 현재 수사 중인 교통범죄 사건에 25일부터 적용 한다고 밝혔다.

 새 기준은 음주 교통사고와 일반 교통사고를 나눠 음주 수치에 따라 구형량을 높이고 구속수사 기준을 조정했다. 피해가 큰 경우와 피해가 적더라도 상습범인 경우 법정 최고형을 구형하고,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취소 기준인 0.08% 이상인 상태에서 사망이나 중상해 사고를 내면 원칙적으로 구속 수사 하기로 했다.

 또 10년 내 교통범죄 전력이 5회 이상이거나 음주운전 전력이 2회 이상인 경우 등 상습범은 피해가 적더라도 중상해 사고와 동일한 수준으로 구형과 구속기준을 바꾼다. 음주 교통사범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면 뺑소니 사건이 늘어 날 가능성이 있어, 검찰은 음주뺑소니 사건에 대한 구형과 구속기준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6월 25일 시행 음주운전 혈중알코올농도 기준 및 벌칙수준>

혈중알코올농도 0.03%이상~0.08%미만 운전면허 정지, 0.08%이상 운전면허 취소

구분

벌칙수준

혈중알코올농도 0.03%이상~0.08%미만

1년 이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 벌금

혈중알코올농도 0.08%이상~0.2%미만

1~2년 징역 또는 500만원~1천만원 벌금

혈중알코올농도 0.2% 이상

2~5년 징역 또는 1천만원~2천만원 벌금

2회이상 음주운전

2~5년 징역 또는 1천만원~2천만원 벌금

측정불응

1~5년 징역 또는 500만원~2천만원 벌금

음주운전에 대한 운전면허 결격 기간 강화

※ 음주 사망사고: 5년, 음주 교통사고: 2년, 음주 교통사고 2회 이상: 3년, 단순 음주 2회 이상: 2년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안성시시설관리공단, 부서별 제안경진대회 실시
안성시시설관리공단(이사장 최갑선)가 지난 4일 국제정구장 3층 회의실에서 공단 내 부서를 대상으로 ‘2019년 부서별 제안경진대회’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공단업무능률 및 시민편익 향상을 위해 실시한 이번 제안경진대회는 총 6건의 제출된 제안 중 우수제안 3건을 선정하였고, 심사의 공정성과 객관성 확보를 위해 외부 심사위원 2명을 초청, 총 4명(내부직원 2명 포함)으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하여 심사를 진행했다. 제안으로는 ‘스포츠비행드론 유소년 육성 및 대회유치’, ‘특명!, 점심 황금 시간을 공략하라!’, ‘유소년 체험프로그램’, ‘어르신 체력증진 프로젝트 상시운영’,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한 공감식탁’, ‘뭉치면 산다. 결합형 환경실습학교 청소년 모집’이 접수됐다. 이 중 ‘뭉치면 산다. 결합형 환경실습학교 청소년 모집’이 최우수 제안, ‘유소년 체험프로그램’이 우수제안, ‘스포츠비행드론 유소년 육성 및 대회유치’가 장려제안으로 선정됐다. 우수제안으로 선정된 3개 부서에는 오는 27일에 포상을 실시할 예정이며, 선정된 제안에 대해서는 해당사업 부서별 검토 후 실시할 계획이다. 최갑선 이사장은 “우수한 아이디어를 제출한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앞으

세계 전문인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박종현 회장
아버지의 권위회복을 통해 가정을 회복하고, 가정의 회복을 통해 사회를 변화시키는 두란노 아버지 학교 평안지회를 설립한 박종현 초대회장은 건전사회, 행복한 가정 만들기에 영적 역량을 발휘한 참다운 지도자다. 박 회장은 2011년 그리스도를 믿는 실업인과 종파를 떠난 전문인들의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안성CMBC 회장으로 사회공헌은 물론 기업과 직업을 통해 건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전력을 다했다. CMBC는 한국에는 1952년 한국동란 중에 조직된 국제적 초교파적인 기독교 단체로 전 세계 90여개 국가에 조직되어 복음을 전하는 일과 인간이 추구해야 할 최고의 영적 정신으로 기업과 사회경영을 통해 경제를 이끌어 가고 있는 단체다. 박 회장은 “CMBC는 종파를 떠나 사업가, 전문 직업인을 전도 양성하고 그리스도의 섭리로 주님의 쓰임이 될 수 있는 길을 스스로 찾고, 실천하는 것을 주 업무로 하고 있다”며 목적과 비전을 제시했다. 2007년 두란노 학교 평택‧안성(평안)통합 지회를 설립한 박 회장은 당시 3000명의 수료를 눈앞에 두고 있었다. 박 회장은 두란노 아버지 학교에 대해 “아버지들이 잘못 사용하고 있는 귄위나 정체성을 바로잡아 자녀를 양육하고 가정을 바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