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부발선’ 예타 대상 선정, 안성철도시대 본격화

URL복사

이규민 국회의원, 끈질긴 노력으로 지역사회 발전 동력 확보
총 2조3백억 투입, 국책사업 연장 59.4Km 단선철도

 중부지역 동서축을 연결하는 ‘평택-부발 단선전철 사업’이 기획재정부의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됐다.

 이규민 국회의원은 25일 이같이 밝히며, “대상사업에 선정돼 추진에 탄력이 붙게 됐다”면서, “안성 철도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된 ‘평택-부발선’은 평택~안성~이천 부발읍을 연결하는 총연장 59.4km의 단선전철로, 총사업비 2조3백억원에 달하는 국책사업이다. 특히 발표된 총 12개 사업중 '평택~부발선’은 경기도에서 유일하게 선정된 사업이다. 예비타당성조사는 대형 국책사업의 경제성을 검토해 사업추진 여부를 판단하는 사전조사로서 경제성, 정책성, 지역균형발전 등 평가항목을 개량해 분석한다.

 앞서 2016년 평택-부발선은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됐으나 기재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되지 못해 표류하면서 조기 선정을 기대하던 시민들의 실망이 컸다.

 평택~부발선은 ‘여주~원주선’과 ‘포승~평택선’ 사이를 잇는 노선으로, 포승~평택선은 현재 건설 중이며 여주~원주선의 경우 지난해 말 기재부의 타당성 재조사를 통과해 설계단계에 있다.

 향후 기획재정부는 한국개발연구원, 조세재정연구원 등 조사수행기관 선정, 전문 연구진 구성 등 사전절차를 거친 후 예비타당성조사 작업에 본격 착수하게 된다.

 이규민 의원은 “평택~부발선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할 수 있도록 세심히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히며, 또한 “수도권내륙선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이규민 의원은 지난 6월 확정·고시된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안성을 관통하는 ‘평택~부발선’과 ‘수도권내륙선’이 반영되는데 기여, 지역사회에 새로운 발전계기를 제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