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기동산성 긴급발굴조사 사업 선정, 1억원 교부

URL복사

이규민 의원, “향후 전 국민의 소중한 문화유산으로 발전시킬 것”

 문화재청의 ‘2021년 긴급발굴조사 지원사업’에 안성시의 도기동산성이 선정되면서, 1억 원의 발굴조사 비용을 지급 받게 됐다고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국회의원(경기 안성시)이 밝혔다.

 긴급발굴조사 지원사업은 비지정 문화재(유적)의 시굴·발굴조사에 필요한 비용을 국비 100%로 지원하는 것으로, 이번에 전국 16개 유적이 선정됐다. 도기동산성은 이번 국고보조금 교부로 도기동 산 51-5번지 일대 9,740㎡에 달하는 면적을 시발굴할 수 있게 됐다.

 4~6세기에 백제가 축조했고, 이후 고구려가 사용한 도기동산성은 경기 남부지역에서 발견된 최초의 고구려가 활용한 목책성이다. 고구려의 영역확장과 남진경로를 살펴볼 수 있어 역사적, 학술적 가치를 인정받고 있으며, 목책구조가 잘 남아 있는 드문 사례로 고대 성곽 연구에서도 중요한 유적으로 주목된다. 앞서 2016년 도기동산성은 국가사적 536호로 지정되었다.

 향후 지속적인 발굴조사가 이루어진다면 유적의 경계 및 성격을 명확히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안성시는 향후 유적공원으로 조성하여, 관광 및 교육자원으로 활용 계획이다. 올해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하고, 22년에는 산성정비 및 탐방로 조성에 나설 계획이다.

 이규민 의원은 “역사적 의미가 깊고 학술적 가치도 높은 도기동 산성이 유적 공원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예산 확보에 적극 나서겠다”면서, “도기동산성이 안성시민뿐만 아니라 전 국민의 소중한 문화유적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경기도 산하기관 ‘경기복지재단’ 안성 이전 확정
“이번에는 꼭 유치해야 한다” 안성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뜻과 의지를 모아 열정적으로 추진하며 염원했던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이 마침내 안성에 오게 됐다. 경기도가 27일, 도 산하 공공기관인 경기복지재단의 새로운 보금자리를 안성시로 최종 확정, 발표됐다. 지난 2월 17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기자회견을 통해 공공기관 이전 계획을 발표한 후 도내 북·동부의 접경지역과 자연보전권역에 포함된 17개 시․군 중 안성을 위시해 가평, 양주, 양평, 이천시가 경기복지재단 유치에 응모한 뒤 각기 유치 활동을 전개했다. 1차 서면심사에서 신청한 5개 시군이 모두 통과, 현장심사를 진행했으며, 지난 25일에 시행된 프레젠테이션 심사를 통해 안성시가 최종 이전지로 결정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경기복지재단은 2007년 도민의 복지수요에 부응하고 내실 있는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설립된 도 산하 복지 전문 공공기관으로 현재 수원시에 소재하고 있는데 정원 81명, 4실 1센터 규모다. 주요 업무는 복지정책연구, 사회복지시설의 평가·인증·컨설팅,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와 복지 담당공무원들의 교육 업무 등을 수행하며, 또 국가와 경기도의 사무도 위탁받아 대행하고 있어 외부 인원의 유입도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