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 사회는 우리가 책임진다’

URL복사

의용봉공의 상징
김상희 보개면의용소방대장

 소방현장에서 의용봉공 정신으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헌신하고 있는 안성의용여성소방대 보개면 소방대 김상희 대장은 항상 가장 가까운 곳에서 국민의 안전의 수호천사로 사명과 역할에 충실히 하고 있다.

 집에서 가사일을 할 때 또 차량을 타고 이동하다가 연기가 나는 곳이 있으면 화재 났나, 산불이 발생 했나 모든 일을 멈추고 현장으로 달려갈 정도로 긴장 속에 살고 있는 김 대장은 ‘시민의 안전이 우리의 존재 이유이며, 책무’라며 오늘도 재난 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김 대장은 일찍이 보개면 적가마을 부녀회장으로 마을 사업을 추진, 아름답고 살기 좋은 마을을 만든 공적도 갖고 있다.

 또한 안성3·1독립운동선양회 여성회장으로 일제에 국권을 빼앗기고 절망할 때 분연히 일어나 독립운동을 하다가 순국한 자랑스런 선열들의 고귀한 애국정신을 선양하고 그분들의 숭고한 정신을 현대를 살아가는 후대들에게 계승시켜 삶의 표본으로 세우도록 하고 있다.

 김 대장은 “우리는 독립과 호국의 지도자들을 늘 기억해야 합니다. 그분들의 희생이 있었기 때문에 오늘날 우리가 행복을 누리며 잘 살고 있습니다.”며 선양정신 함양에 힘을 쏟고 있다.

 또한 바르게살기운동안성시협의회 이사로 진실, 질서, 화합의 덕목을 통해 질서 있고 화합하는 사회 구현을 위해 최일선에서 총력을 다하고 있는 김 대장이야 말로 지역을 아끼고 사랑하는 참된 여성지도자가 아닐 수 없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