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미찬 시의원 ‘민원현장’ 뛰다

URL복사

축사 관련 민원현장 방문, 추진상황·애로사항 청취

 안성시의회 송미찬 운영위원장이 지난 26일 대덕면 죽리 당촌마을 내 축사 신축허가 신청과 관련해 집단민원 현장을 방문, 관계 공무원으로부터 추진상황과 인근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번 현장 방문은 ‘안성시 가축사육의 제한에 관한 조례에 따라 축사를 이전 신축하려는 사항에 대해 현장 확인을 통해 문제점 및 민원사항을 적극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날 현장방문은 안성시의회 송미찬 운영위원장, 엄기헌 건축과장, 윤종찬 축산정책과장, 자원순환과 김승용 팀장 등 관계 공무원 및 주민 등 13명이 참석했으며,

 대덕면 죽리 박세홍 당촌이장은 민원현장에서 주민들은 기존에 설치된 축사 악취로 인해 고통 받고 있는데 또 대형축사를 신축하려 한다며 건축허가가 어떻게 날수가 있냐 말하고 축사 하나 때문에 400여 주민이 이사를 가야 하냐고 결사반대 한다며 강력히 항의 했다. 앞으로 안성시 가축사육제한 조례 예외조항과 관련해 축사 신축허가 신청이 계속 증가하여 집단민원 발생이 예상되고 있어 관련 조례의 시급한 개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안성시의회 송미찬 의원은 “이제 곳 정례회를 시작하는데 축사 관련하여 동료 의원님들과 다각적인 검토를 통해 불편함이 없도록 조례 개정을 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