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배달특급 ‘소비지원금’ 활성화

URL복사

지역화폐 결제율 7% 상승 효과 입증

 경기도가 코로나19 경제방역대책으로 추진하는 지역화폐 ‘소비지원금’ 활성화 관련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톡톡한 기여를 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최근 배달특급 누적 거래 데이터 분석 결과, 경기도 소비 지원금 지급에 따라 거래 금액이 늘어나 고 있으며 지역화폐 결제 비중도 큰 폭으로 뛰었다고 8일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 1일부터 소비 활성화를 위해 지역화폐로 20만원을 충전하면 여기에 7만원을 더해 총 27만원을 지급 하는 방식의 ‘소비지원금 2탄’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이렇게 지급된 소비지원금이 배달특급과 만나 지역화폐 사용 촉진 등 시너지 효과를 발생시키고 있다는 것이 경기도주식회사의 설명이다. 이전까지 약 65%를 차지하던 지역화폐 결제 비중이 소비지원금 시행 후 72%로 약 7% 증가했기 때문이다. 또 소비지원금 지급전인 지난달 31일 월요일과 지급 후인 이달 7일 월요일 누적 거래액를 비교했을 때 약 3억7000만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이 효과를 톡톡히 증명했다는 분석이다.

 지난해 12월 첫 서비스를 시작한 배달특급은 지역화폐 결제 기능을 통해 소비자 편의성은 물론 지역화폐의 원 취지인 골목 상권·지역경제 부양에 큰 역할을 해왔다.

 코로나19로 침체된 시장을 살리기 위해 지급된 이번 소비지원금 역시 배달특급을 만나 지역 소상공인에게 흘러들어 감으로써 소비 진작은 물론 소비자와 소상공인 상생이라는 역할을 톡톡히 수행 했다고 볼 수 있다.

 지난 1월 경기연구원은 ‘경기지역화폐가 도내 소비자 및 소상공인에 미친 영향 분석’을 통해 소상공인 70.8%가 지역상권 활성화에 도움이 됐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정책 발행 지역화폐 수령 후 현금 및 카드, 일반 발행 지역화폐를 이용한 추가소비율은 44.4%로 집계되며 소비진작 효과를 이미 확인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