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초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에 경기도립의원 개원

URL복사

인근 주민, 상용 운전자 등 고속도로 이용객 보건의료 수요 충족

 안성시가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서울 방향)에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최초로 공공의료기관을 26일부터 개소, 운영한다고 밝혔다.

 안성휴게소의원은 ‘새로운 경기 위원회’ 도민 정책 제안 중 하나로, 작년 6월 경기도와 한국도로공사가 ‘고속도로 휴게소 공공의료기관 설치 관련 업무 협약’을 체결함에 따라 설립됐다.

 이 협약에는 경기도가 시설공사 및 의료장비 구입에 필요한 사업비를 지원하고, 한국도로공사는 병원 부지를 무상으로 제공하는 내용이 담겼으며, 협약 이후 경기도는 안성휴게소의원의 운영 수탁기관으로 경기도의료원을 선정했다.

 새로 개원하는 안성휴게소의원에는 의사 2명을 포함한 의료진 6명이 교대로 근무하며 가정의학과 진료를 보고,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응급환자 처지 및 이송지원, 예방접종 등을 담당하게 된다.

진료시간은 휴무일 없이 365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이며,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는 오후 10시까지 연장 운영할 예정으로, 추후 이용객의 수요를 바탕으로 진료 시간은 조정될 수 있다.

 또한, 안성휴게소의원은 약국과 1㎞ 이상 떨어져 있어 지역주민이 이용하기 어렵다고 판단돼 보건복지부에서 ‘의약분업 예외지역’으로 지정·고시, 진료와 처방이 한 번에 이루어지는 ONE-STEP 시스템을 갖추어 환자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이에, 안성휴게소의원 개원으로 평소 시간을 내서 병원 진료를 받기 힘들었던 화물차나 버스 운전자의 보건의료 수요가 충족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경기도립 안성휴게소의원이 고속도로 이용객과 운전자의 진료권 보장 및 인 근 주민 건강증진에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안성(서울)휴게소 박우필 소장은 “과거 잘 이용해 오던 주민들과 차량이 커서 주차 및 시간부족으로 의원을 이용하지 못했던 화물차 기사님들이 가장 환호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고속도로 다른 노선에도 추가적인 설치가 이루어져 고속도로를 통행하는 많은 고객들에게 의료서비스 확대가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하였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