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학대 미술관 기획 魂자수 이용주 초대전

전시회를 통해 ‘새로운 표현기법, 혼자수의 오묘한 세계’선사

 청학대 미술관에서 주최하는 자수 작가 이용주 초대전이 130일부터 327일까지 두 달여간 청학대 미술관에서 열린다.

 지난 연말부터 지금까지 열리고 있는 서양화가 김순겸의 전시에 이어 2019년을 맞이하는 1월에는 대한민국의 자수 예술의 정수를 보여주는 자수의 일인자인 이용주 작가의 전시회가 열려 현대미술의 새로운 표현기법과 혼자수의 오묘한 세계를 관람자에게 선사할 것이다.

 

혼자수 자연과 인간

 실로 빛을 뜨는 작가 이용주의 작품전이다. 그는 한올 한올의 머리카락과 눈썹까지, 피부와 옷의 질감까지 살려내 초상화로 유명한 작가이다. 그는 이제 작품을 통해 자연과 인간의 모습 속에서 현실에는 존재하나 보지 못하는 아름답고 밝은 낮별처럼 보이지 않는 빛을 찾아내 보여주려 한다.

혼자수 소개

 혼을 담은 자수라고 혼자수라 부른다. 한국적 색감으로 비단실을 염색하여, 한국적이고 작가만의 사실감 나는 손자수법으로 혼을 담아 수를 놓아 완성한다. 비단실 고유의 광택과 수의 방향이 빛을 만나 만들어내는 홀로그램현상으로 작품을 보는 위치마다 다른 빛 반사로 마치 살아있는 느낌이 든다.

세계최고의 초상사진작가인 내셔날지오그래픽의 대표사진가 스티브 맥컬리도 공동작업을 하고 작품에 격찬했다. 사실감과 입체감, 만져서 느끼는 4차원의 작품이다.

이용주

 이용주는 한국태생의 세계적인 미술가이고 소설가이다. 그는 미술과 문학으로 예술 활동을 했다. 특히 비단실을 표현 수단으로 한 현대미술의 장르인 스레드아트를 창시한 작가라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자수를 예술로 승화시킨 작가로 한국인이 모르는 한국의 보물’, ‘왕의 선물’, ‘살아있는 작품으로 불리며, 극사실화분야에서 촉감으로 작품을 느끼게 하는 미술에 4차원을 최초로 도입한 스킨리얼리즘의 영역을 만들었다. 13명의 전·현직 국가 원수 외 세계적 인물들이 소장했다.

소장처

 부테플리카 초상(2008, 알젤리 대통령궁), 오바마 초상(2009,백악관), 구스타프 클림트 초상(2009, 오스트리아 국립 벨베데레미술관), 압둘2세 초상, 리니아왕비 초상(2010, 요르단 왕궁), 톱바쉬 초상(2013, 이스탄불시청), 삼릉의 빛(2013, 경주시청 로비), 황룡사(2013, 청와대), 프랜치스코교황 초상(2013, 교황청), 이스탄불 명소와 풍경 24(2014, 이스탄불시), 반기문 초상(2015, UN), 에르도안 초상(2016, 터키 대통령궁), 삼릉의 봄(2017, 경북교육청 로비), 응웬푸쫑 초상(2017, 베트남 당서기궁), 토마스바흐 초상(2018, IOC), 쿠베르탱 초상, 우사인 볼트 초상 등 4(IOC 뮤지엄), 하인츠피셔 초상(오스트리아 반기문센터), 남북단일팀(2018, 대한체육회), 구테헤스 초상(UN)

소장자

 13명의 전 현직 대통령과 디바 캐나다 셀린디온, 영화 음악가 이탈리아 엔니오 모리꼬네, 성악가 조수미, 세계적 힙합그룹 미국 블랙 아이드피스 등 세계적 예술가와 영국 크리스티회장, 프랑스 대 요리사 폴 보퀴즈, 이탈리아 건축가 리처드 로저스 등 세계적 유명인과 뉴스위크지, 포브스지 부회장 등 언론계와 교황, 한국 불교종정 진제스님, 러시아정교회, 그리스정교회 대주교, 제시잭슨 목사 등 종교계, AIG 회장, HSBC 회장, 포드 부회장, 호주 맥커리 그룹회장, 일본 노무라 증권 회장, 중국 가오화 증권 회장 등 세계 경제의 인물들이 작품 소장하고 있는데 이번 자연과 인간전의 전시회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청학대미술관 경기도 안성시 금광면 삼흥로 183

TEL 031)673-7188 www.chunghakdae.com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안성시시설관리공단, 부서별 제안경진대회 실시
안성시시설관리공단(이사장 최갑선)가 지난 4일 국제정구장 3층 회의실에서 공단 내 부서를 대상으로 ‘2019년 부서별 제안경진대회’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공단업무능률 및 시민편익 향상을 위해 실시한 이번 제안경진대회는 총 6건의 제출된 제안 중 우수제안 3건을 선정하였고, 심사의 공정성과 객관성 확보를 위해 외부 심사위원 2명을 초청, 총 4명(내부직원 2명 포함)으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하여 심사를 진행했다. 제안으로는 ‘스포츠비행드론 유소년 육성 및 대회유치’, ‘특명!, 점심 황금 시간을 공략하라!’, ‘유소년 체험프로그램’, ‘어르신 체력증진 프로젝트 상시운영’,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한 공감식탁’, ‘뭉치면 산다. 결합형 환경실습학교 청소년 모집’이 접수됐다. 이 중 ‘뭉치면 산다. 결합형 환경실습학교 청소년 모집’이 최우수 제안, ‘유소년 체험프로그램’이 우수제안, ‘스포츠비행드론 유소년 육성 및 대회유치’가 장려제안으로 선정됐다. 우수제안으로 선정된 3개 부서에는 오는 27일에 포상을 실시할 예정이며, 선정된 제안에 대해서는 해당사업 부서별 검토 후 실시할 계획이다. 최갑선 이사장은 “우수한 아이디어를 제출한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앞으

세계 전문인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박종현 회장
아버지의 권위회복을 통해 가정을 회복하고, 가정의 회복을 통해 사회를 변화시키는 두란노 아버지 학교 평안지회를 설립한 박종현 초대회장은 건전사회, 행복한 가정 만들기에 영적 역량을 발휘한 참다운 지도자다. 박 회장은 2011년 그리스도를 믿는 실업인과 종파를 떠난 전문인들의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안성CMBC 회장으로 사회공헌은 물론 기업과 직업을 통해 건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전력을 다했다. CMBC는 한국에는 1952년 한국동란 중에 조직된 국제적 초교파적인 기독교 단체로 전 세계 90여개 국가에 조직되어 복음을 전하는 일과 인간이 추구해야 할 최고의 영적 정신으로 기업과 사회경영을 통해 경제를 이끌어 가고 있는 단체다. 박 회장은 “CMBC는 종파를 떠나 사업가, 전문 직업인을 전도 양성하고 그리스도의 섭리로 주님의 쓰임이 될 수 있는 길을 스스로 찾고, 실천하는 것을 주 업무로 하고 있다”며 목적과 비전을 제시했다. 2007년 두란노 학교 평택‧안성(평안)통합 지회를 설립한 박 회장은 당시 3000명의 수료를 눈앞에 두고 있었다. 박 회장은 두란노 아버지 학교에 대해 “아버지들이 잘못 사용하고 있는 귄위나 정체성을 바로잡아 자녀를 양육하고 가정을 바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