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도 진사도서관

박준 작가와의 만남 진행

 지금 한국에서 가장 주목받는 젊은 시인, 박준이 제55회 도서관주간을 맞이하여 진사도서관에서 오는 46일 토요일 오후 3읽는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을 주제로 강연한다.

 박준 작가의 첫 시집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와 산문집 읽는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모두 10만부 이상을 판매하며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또한, 2008실천문학으로 등단하여 신동엽문학상, 오늘의 젊은예술가상을 수상하며 문단의 주목을 받고 있는 시인이며, 청년들의 베스트셀러 작가이기도 하다.

 최근 나온 시집 우리가 함께 장마를 볼 수도 있겠습니다는 타인의 아픔에 공감하고 나눌 수 있기에 봄날의 꽃처럼 반갑기만 하다.

 도서관 관계자는 그의 산문집을 빗댄 강연 제목처럼 읽는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그래도 이번 강연을 통해 우리는 조금 더 현재를 돌아 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많은 시민들이 함께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연은 고등학생에서 성인까지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참가신청 및 문의는 도서관홈페이지 (https://www.anseong.go.kr/library/main.do)전화(678-4092, 진사도서관팀)로 하면 된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의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 선임
이규민 국회의원이 모든 국회의원이 선호하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30일 선임되었다. 이번 선임은 송옥주 의원이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을 맡게 되면서 추가로 배정이 이뤄진 것으로, 이에 따라 이규민 의원은 산업자원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와 예결특위 두 개의 상임위원으로 활동하게 됐다. 예결특위는 국회의 상설특별위원회로 예산안·기금운용계획안 및 국가 결산을 심사하며, 기획재정부 소관 재정관련 법률안 등에 대해 협의하고 국가예산의 규모와 사용처 등을 살펴 국가정책을 방향을 제시하고 견제하는 중요한 위원회로 예결특위 소속 의원은 50인으로 구성됐다. 이규민 의원은 선임과 동시에 3차 추경안 심사를 위해 개회한 위원회에 출석해 국무총리 등 참석한 정부 당국자를 상대로 질의를 벌였다. 이날 이 의원은 정세균 국무총리를 상대로는 “철도산업을 그린뉴딜사업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 긍정적인 답변을 얻어냈다. 또한 재난지원금의 효과를 언급하며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경안 편성의 필요성”을 역설한 후 홍남기 부총리를 상대로는 “고효율 가전제품 구입시 제공하는 환급 예산이 대기업에 편중된 지원이 되지 않도록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이 의원은 예결특위 위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