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격한 교육환경 변화‧고령화 시대 대응, 복지‧융합 특성화 정립한다’

경기도 유일의 국립대 한경대, ‘한국복지대와 통합 추진’ 가시화

교육과정 공동 개발 등 양해각서 체결, 통합추진위 구성 합의

 한경대학교(총장 임태희)와 한국복지대학교(총장 이상진) 통합 추진 움직임이 가시화됐다.

 양 교 총장은 4월 15일 한국복지대학교에서 주요 보직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통합추진을 위한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이번 양해각서의 체결은 급격한 교육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고령화 시대를 대비하는 복지, 융합 특성화 국립대학의 역할을 정립해야 한다는 양 교 구성원들의 공감대 속에 추진되었다.

 양해각서의 주요내용은 △통합 추진 협의를 위해 통합추진위원회 구성 △한국융합복지연구원 공동 설립 △교육과정 공동 개발 △교직원 교류 및 역량강화 프로그램 공동 개발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특히 한경대학교와 한국복지대학교는 2006년부터 구성원들 간의 소통을 지속적으로 진행하며 양 교 통합 추진에 대한 필요성과 공감대를 쌓아왔다. 양 교는 이후 통합추진위원회를 통해 양해각서를 보다 구체화하 고 공동 실현 과제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임태희 한경대학교 총장은 “사회 요구에 응답하는 국립대학으로 진일보하기 위해 양 교 간 협력 나아가 통합을 통한 시너지 효과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진 한국복지대학교 총장도 “경기남부권 소재 양 대학의 교류·협력 확대 및 통합은 지역사회의 발전에 기여함은 물론이고, 고령화 시대에 노인 및 장애인 복지증진과 특히 장애인 고등교육 발전의 전기(轉機)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경대학교는 1939년 개교해 올해 80주년이 되는 역사 깊은 대학으로 그동안 친환경 농업·로봇 등 다양한 학문분야에서 혁신적인 성장을 해왔으며, 이를 바탕으로 향후 고령화 사회를 대비하여 한국복지대학과 웰니스융합산업 분야 특성화를 추진하고 있다.

 한국복지대학교는 장애인 등 사회적 취약계층의 자립과 통합사회형 인재양성을 목적으로 2002년 설립된 국립대학으로 수도권에 위치한 두 국립대학교가 큰 틀에서 통합을 추진하기로 합의한 것은 매우 의미 깊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