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미스테리 나눔여행’ 성료

명예사회복지공무원과 시민이 함께 자원봉사하며 나눔 분위기 확산

 안성시가 지난 13일 시민 60명과 함께 취약계층을 위한 봉사활동 프로그램 미스테리 나눔여행을 진행했다.

 미스테리 나눔여행은 시민들의 건전한 나눔문화 활성화를 위해 추진되는 민관협력 사업으로, 봉사당일 현장에서 마음에 드는 힌트를 골라 차량에 오르면 내릴 때 되서야 어디서 어떤 봉사를 하는지 알려주는 서프라이즈 봉사활동 프로그램이다.

 이번 행사는 기부식품 포장 배분 및 전달 텃밭가꾸기 지원 반찬만들어 독거어르신 전달 취약계층 일자리지원(하우스 작물장소 지원) 치매어르신 거주지 청소 저장강박 취약계층 가정 청소지원 등의 다양한 활동으로 구성되었다.

 봉사 참가자들은 딸아이와 함께 뿌듯한 하루를 보내 기쁘다.’ ‘힘들었지만 깨끗해진 집을 보니 행복하다.’ ‘모르는 사람도 한마음 한뜻으로 활동하다 보니 친하게 되어 좋았고 보람되었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우석제 안성시장은 따뜻한 봄날 어려운 이웃을 위해 소중한 시간을 내주어 감사드린다.” 봉사자 60명 모집에 예상보다 많은 시민들이 접수하여 다함께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낼 수 없어 아쉽고, ‘건전한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안성시자원봉사센터(센터장 이진석), 안성시사회복지협의회(회장 한병용), 안성종합사회복지관(관장 이종란), 안성시노인복지관장(관장 정종국), 안성맞춤지역자활센터(센터장 심상원), 서안성푸드뱅크(대표 박면호), 안성시서부무한돌봄네트워크팀(팀장 송부연)이 공동주관하였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