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1동주민자치위, ‘우리동네 도란도란 영화문화제’ 큰 호평

마을경로당 방문, 재능기부 공연과 영화 상영 진행 계획

 안성1동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윤주원)가 지난 7일 오후 630분부터 930분까지 낙원역사공원 야외 특설무대에서 ‘2019 우리동네 도란도란 영화 문화제행사를 진행, 큰 호평을 받았다.

 이날 1부 주민자치프로그램 수강생들의 재능기부 공연(장구난타, 노래교실, 민요)과 어버이 은혜 합창과 함께 깜짝 카네이션 드리기 행사를 실시하고, 2부에서는 일본군 위안부에 관한 내용을 다룬 아이 캔 스피크영화를 상영했다.

 윤주원 위원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소소하지만, 따뜻하고 특별한 영화 선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일홍 안성1동장은 앞으로도 추억과 감동이 넘쳐나고 살맛나는 행복한 안성1동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안성1동 주민자치위원회는 6월부터 영화관 방문이 어려운 어르신들을 위해, 마을경로당을 순회 방문(움직이는 작은 영화관)해 수강생 재능기부 공연과 영화 상영 등 지속적으로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