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愛 자비를 세상愛 평화를

안성불교사암연합회 ‘부처님 오신날 봉축 법요식’ 봉행

연등축제에 시민 3500여명 참석, 봉축의미 되새겨 

향토인재 육성 장학금 전달

불심으로 지역 대 화합, 시민 더 큰 행복 기원

 안성시민과 함께하는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날 봉축 법요식이 4일 오후 4시부터 내혜홀 광정에서 안성불교연합회 합장단인 카일라스의 찬불가 속에 봉행됐다.

 ‘마음자비를 세상평화를이란 표아래 모처럼 맑고 따뜻한 날씨 속에 연등축제 문화 한마당으로 열린 봉축식에는 안성관내 원로 대덕 각 사암 주지스님과 우석제 안성시장, 김학용 국회의원, 신원주 시의회의장, 윤치원 경찰서장, 최춘근 문화원장, 조규설 노인회장, 임원빈 더불어민주당위원장, ·시의원 등 많은 내빈과 시민, 불자 등 3500여명이 참석, 시종 축하분위기 속에서 혜용 연합회 사무총장 사회, 도완 스님 집전으로 삼귀의례, 반야심경 봉독, 관불 및 헌화 순으로 봉행됐다.

 안성불교사암연합회장이며, 봉축위원장인 혜담 스님(대흥사 주지)은 봉축사에서 오늘은 부처님께서 이 땅에 오신 성스럽고 기쁜 날로 장엄한 봉축 법요식과 연등축제 문화한마당을 봉행하는 매우 기쁜 날이다전제하고 부처님께서 2563년 전 이 땅에 오신 참뜻은 일체 중생을 성불의 길로 인도하기 위해 오셨다고 밝혔다.

 이어 부처님께서는 중생의 아픔을 곧 자신의 아픔이라고 느끼시어 행복의 길, 안락의 길로 다함께 성불하자는 대원력을 펼쳐 보이셨다강조하고 우리 불자님들도 부처님처럼 마음 속 불심을 끝없이 닦아 성불하며, 마음자비를 세상평화를 위해 모두가 다함께 정진 할 것을 설파했다.

 우석제 시장, 김학용 국회의원, 신원주 의장, 최춘근 문화원장은 축사를 통해 불교에서는 옷깃만 한번 스쳐도 인연이라고 하는데 오늘 연등축제를 통해 여러분들과의 만남 또한 아주 특별하고 귀한 인연이다면서 우리 안성은 일찍이 불교문화가 번성한 고장으로 열렬하고 숭고했던 불심이 있었기에 풍부한 불교문화 유산이 융성할 수 있었다고 소개했다.

 이들은 계속해 삼천여년 전 이 땅에 불교가 전파되면서 문화적으로 한국 사회를 이끌어 왔으며, 겨레의 시련이 있을 때마다 호국불교가 되어 이 땅을 지켜온 자랑스럽고, 위대한 종교가 됐다라면서 이렇게 불교가 우리나라와 민족이 고난과 역경이 있을 때마다 헤쳐 나가게 하는 커다란 힘과 희망이 되었듯이 오늘 이 자리를 가득 메운 불빛처럼 온 누리에 가득 퍼져 안성 발전과 시민 대화합, 그리고 시민생활이 더욱 행복해 질 것을 간곡히 소망했다.

 안성불교연합회 명예회장인 해월 스님(쌍미륵사 주지)은 봉축 법어에서 오늘은 인류의 스승이며, 만중생의 어비이시며, 우리의 좋은 벗 석가모니 부처님이 무명의 어둠만이 존재하던 고행의 세상에 깨달음과 길을 열어 주시기 오신 날이다부처님 오신 뜻을 실현하기 위해 우리 모두가 으뜸으로 받들어야할 가치는 바로 공동체 의식으로 서로 의지하며, 평화와 행복을 이루는 상생의 세계를 위해 탐욕과 증오, 편견과 차별을 내려놓고 백겁의 희유한 인연으로 부처님과 우리가 함께 만난 뜻깊은 날을 맞아 저마다 자비의 밝은 등으로 모든 인류가 스스로 행복한 삶의 주인공이 되어 줄 것을 발원했다.

 법요식이 끝난 후 축하공연은 강성범 개그맨 사회로 홍서범, 금잔디, 조은성, 걸그룹 파스텔걸스의 멋진 공연으로 축하 분위기를 한층 고조시켰다.

 모든 공연이 끝난 뒤 제등행렬은 남사당 풍물패, 각 사암장엄등을 앞세우고 내혜홀 광장을 떠나 인지사거리, 봉산로타리, 서인로타리를 거쳐 내혜홀 광장으로 돌아와 회향식을 가졌다.

 한편 이날 연등축제에는 사찰음식이 무료로 제공되었고, 삼봉사 합창단, 어린이 합창단과 각 사찰 노래자랑으로 축제 분위기를 돋구어 볼거리, 먹을거리 풍만한 행사가 됐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