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한경대, 미세먼지 개선에 앞장선다

국토부로부터 미세먼지 저감 위한 실증연구단 수행기관 선정

240억 지원받아 중심 국가적 당면 과제인 미세먼지 저감 기술개발‧실증연구 주력

 안성지역이 초미세먼지 농도 전국 1위를 기록하는 등 심각한 대기오염에 시달리고 있는 가운데 안성소재 한경대학교가 미세먼지 저감 기술개발에 나섰다.

 한경대학교(총장 임태희)는 소재지인 안성지역은 물론 국가적 당면과제인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지난해부터 전문가들과 함께 선행연구를 진행해 왔고 이러한 노력의 결과, 국토교통부로부터 정부 예산사업으로 추진하는 미세먼지 대책사업의 수행기관에 최종 선정되어 204억 규모의 예산을 받게 됐다.

 이번 미세먼지 저감 실증화 연구는 미세먼지가 심각한 사회 문제임을 고려해 2023년까지 ‘도로 미세먼지 저감 기술개발 및 실증연구’에 집중, 3년 내로 실증화를 앞당겨 핫스팟(스쿨존, 버스정류장)등 미세먼지 저감 기술개발 조기 실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오는 8월 안성시 중심가의 버스정류소 및 어린이 보호구역(스쿨존)에 미세먼지 저감 장치 테스트 베드(Test bed)를 구축하여 미세먼지 저감 기술을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도록 주력할 방침이다.

 임태희 한경대학교 총장은 “미세먼지 문제는 최근 국회에서 국가재난으로 인식할 정도로 심각한 피해를 주고 있어 실질적인 대책이 시급한 만큼, 경기도 대표 국립대학으로서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방안을 개발하여 미세먼지 문제의 실질적 해결에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미세먼지 실증연구단의 최종 목표는 ‘도심지 도로변 미세먼지를 10~30% 이상 감축하기 위한 지속 가능한 시설물 및 청정도로 인프라 적용기술개발’이며, 한경대학교 주관으로 국회에서 미세먼지 저감 방안 심포지엄도 개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