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무능산업단지 실시계획 승인 취소

공사중단으로 훼손된 산림 조기 복구해야

 경기도는 17일 안성시 대덕면 무능리 일원 262798에 추진되던 무능일반산업단지 개발사업에 대한 실시계획 승인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이는 무능산단에 대한 실시계획 승인이 난 지 10여년이 지나도록 단지 조성사업 추진이 지지부진한 데 따른 조치다.

 무능산단은 2003년 영상·음향산업단지를 조성한다는 민간 사업자의 제안에 따라 일반산업단지로 지정됐으며, 2005년 실시계획 승인을 받고 2006년 착공에 들어갔다.

 그러나 사업시행자 측의 자금 조달 문제로 토지 소유권이 이관되는 등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다가 올해 1월 사업시행자 지정이 취소됐다. 이 과정에서 다른 사업자가 나서 토지 소유권 확보와 사업시행자 변경 절차를 추진했으나 결국 성사되지 못했다.

 현재 무능산단 부지는 기반 조성공사를 마치지 못한 상태에서 공사로 훼손된 산림 복구도 이뤄지지 않아 방치돼 있다.

 경기도는 산업단지 조성계획의 타당성과 지자체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사업 재추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