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성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

‘어르신 생신상 차려드리기’ 행사 진행

 양성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공공위원장 정상진, 민간위원장 이재호)19일 양성면 소재 산정리 경로당에서 행복을 차려드리는 생신상행사를 가졌다.

 이날 산정리 주민들과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은 마을 어르신들을 모시고 점심 식사를 대접을 했다.

 또한, 생신상 주인공에게 선물, 꽃바구니, 케이크를 증정하고 행사 후에는 관내에 위치한 사진관에서 장수 사진 촬영을 진행했다.

 이재호 민간위원장은 최근 날씨가 많이 더워졌다. 어르신들 건강관리에 더욱 신경 쓰겠다라며 주변의 어려운 이웃이 있다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 앞장서서 돕겠다라고 전했다.

 정상진 양성면장은 무더운 날씨에 상차림 준비하시느라 수고해주신 마을 주민들께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 지역 주민들과 더 많은 만남의 자리를 마련하여 살기 좋은 양성면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