율곡리보건진료소

‘경로당 유치원’ 성공적 추진

 안성시 율곡리보건진료소가 6개월간 추진한 의료취약지역 특화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했다고 밝혔다.

 이번 특화사업은 주민화합과 소통의 목적으로 경로당 유치원수요일 마다 함께 걷기등을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6개월 동안 진행했다.

 특히 경로당 유치원은 삼죽면 율곡리, 덕산리 5개 마을 경로당 주민 60명을 대상으로 율곡보건진료소와 두원공대간호대학생 지역사회간호실습과 연계하여 47567명이 참여했다.

 상상하며 그리기, 모형을 본떠 그리기, 색칠하기, 수채화물감을 이용한 폐활량 늘이기, 수채화 그리기 등 오감만족을 충족시키고 단조로운 시간을 여가선용과 함께 치매예방활동 생활습관으로 전환 할 수 있도록 진행했다.

 또한 수요일마다 함께 걷기프로그램은 22288명이 걷기 참여하여, 함께 걷고, 걸으면서 농로 청소하기 이외에 강연 듣기, 공연 관람하기, 차와 함께 생활물품 및 건강정보나누기, 경로당프로그램 도우미 등 자발적 소통과 화합 등 다양한 경험을 체험했다.

 프로그램 참여자는 경로당 유치원을 다니면서 그림그리기를 즐기게 되었고 생활의 활력을 찾았다면서 취미생활이 생겨 사는 것이 행복하다고 전했다.

 한편, 율곡보건진료소는 지속적으로 관할 노인인구를 대상으로 11인 신체 상태측정 검사(혈압혈당 등 7, BMI)와 분석으로 맞춤형 상담 및 관리를 진행하고 건강생활을 실천 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세계 전문인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박종현 회장
아버지의 권위회복을 통해 가정을 회복하고, 가정의 회복을 통해 사회를 변화시키는 두란노 아버지 학교 평안지회를 설립한 박종현 초대회장은 건전사회, 행복한 가정 만들기에 영적 역량을 발휘한 참다운 지도자다. 박 회장은 2011년 그리스도를 믿는 실업인과 종파를 떠난 전문인들의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안성CMBC 회장으로 사회공헌은 물론 기업과 직업을 통해 건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전력을 다했다. CMBC는 한국에는 1952년 한국동란 중에 조직된 국제적 초교파적인 기독교 단체로 전 세계 90여개 국가에 조직되어 복음을 전하는 일과 인간이 추구해야 할 최고의 영적 정신으로 기업과 사회경영을 통해 경제를 이끌어 가고 있는 단체다. 박 회장은 “CMBC는 종파를 떠나 사업가, 전문 직업인을 전도 양성하고 그리스도의 섭리로 주님의 쓰임이 될 수 있는 길을 스스로 찾고, 실천하는 것을 주 업무로 하고 있다”며 목적과 비전을 제시했다. 2007년 두란노 학교 평택‧안성(평안)통합 지회를 설립한 박 회장은 당시 3000명의 수료를 눈앞에 두고 있었다. 박 회장은 두란노 아버지 학교에 대해 “아버지들이 잘못 사용하고 있는 귄위나 정체성을 바로잡아 자녀를 양육하고 가정을 바로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