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인이라는 긍지 속 고향을 빛내고 있는 모범지도자

김창연 재부천안성향우회장 ‘애향심도 최고’

 “부천에 살고 있는 안성출향인들이 뜻을 모아 향우회를 발족해 37여년간 타향살이 10년보다 고향 살이 하루가 더 정겹다는 애틋한 애향정신의 얼과 한 가족과 같은 돈독한 정을 나누며, 오순도순 살고 있습니다.”

 맞춤의 고장 안성인이라는 긍지와 자부심을 갖고 모범적인 생활과 활동으로 고향인 안성을 빛내고 있는 김창연 회장은 그동안 선배님들의 헌신으로 뜻깊게 일궈온 향우회가 더욱 발전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후배들의 책무이며, 사명이라며 앞장서 결속 최고 향우회를 만들기 위해 오늘도 더욱 동분서주하고 있다.

 지난 20171214일 제25대 회장에 취임한 김창연 회장은 그의 외모가 말해주듯이 서글서글한 용모에 친화적인 성품과 매끄러운 업무처리로 향우들은 물론 많은 사람들로부터 큰 호평과 찬사를 받고 있다.

 ‘양심에 따라 불의에 타협하지 말고 신의를 가지고 성실하게 살자는 신념으로 정직하게 생활하는 김창연 회장은 금광면 현곡리 하현동 출신으로 고향에 대한 남다른 애향심을 갖고 있는 훌륭한 지도자다.

 현재 법과학기술연구소에서 교통사고 및 각종사고 조사 분석을 총괄하는 본부장과 한국중소기업센터 전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창연 회장은 덕성과 자애심 깊은 부인 양연순씨 사이에 자녀 4명을 두고 화목으뜸, 행복으뜸의 가정을 꾸미고 있다.

(경기분실 허성욱 분실장)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