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직원 대상 'NCS활용면접관 자격검정 교육' 실시

41명 참가자 전원 합격, 학생 진로지도 역량 강화에 기여

 국립한경대학교(총장 임태희) 대학일자리센터는 재학생의 진로지도 및 취업지원을 위한 교직원 역량강화를 위해 지난 3일과 4일 양일간 NCS 활용면접관(S)급 자격검정교육과정을 개설해 참가한 교직원 41명 전원이 합격했다고 밝혔다.

 최근 채용의 흐름은 차별적인 평가요소를 제거하고 직무능력 중심으로 인재를 선발하는 NCS(국가직무능력표준) 기반의 블라인드 채용 방식으로 한경대학교는 교직원들의 학생지도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이 교육과정을 개설했다.

 교육은 NCS기반 채용프로세스에 대한 이해를 통해 역량면접의 기법 및 면접관에 대한 실습 등 면접관으로서 갖추어야 할 역량을 기를 수 있도록 운영되었다.

 교직원들은 학생들의 문의가 많은 채용 분야에 대해 실무적인 교육을 받음으로써, 기업에 적합한 인재를 채용할 수 있는 면접관으로서의 자질을 갖춰 향후 학생 지도 업무에 활용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대학일자리센터 김창현 센터장은 미래에 도전하고 소통에 강한 융합형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교직원의 역량 또한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