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과학 및 기술개발, 중앙과 지방이 함께 관심 가져야”

송한준 의장, 일본의 수출무역 구제 이겨야…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더민주, 안산1)이 8일 ‘제3회 경기도 기술개발사업 설명회’에 참석해 기초과학과 기술개발 분야에 중앙과 지방이 함께 관심을 갖고 일본의 수출무역 규제를 이겨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후 성남시 분당 소재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지하2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설명회에는 송한준 의장을 비롯해 김기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원장, 도내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업 및 대학, 연구기관 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송 의장은 이 자리에서 “일본의 수출무역 규제는 역설적으로 그간 관심이 부족했던 소재·부품·장비 국산화의 필요성을 더욱 강하게 했다”며 “위기를 기회로 만들고 계신 여러분을 봬 마음이 뿌듯하다”고 말했다.

 송 의장은 이어 “오늘 기술개발사업 설명회는 당장의 지원책이 되기도 하지만, 앞으로 도내 중소기업의 지속가능한 기술경쟁력 확보라는 차원에서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기초과학과 기술개발 분야에 장기적인 정책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경기도의회가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의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 선임
이규민 국회의원이 모든 국회의원이 선호하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30일 선임되었다. 이번 선임은 송옥주 의원이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을 맡게 되면서 추가로 배정이 이뤄진 것으로, 이에 따라 이규민 의원은 산업자원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와 예결특위 두 개의 상임위원으로 활동하게 됐다. 예결특위는 국회의 상설특별위원회로 예산안·기금운용계획안 및 국가 결산을 심사하며, 기획재정부 소관 재정관련 법률안 등에 대해 협의하고 국가예산의 규모와 사용처 등을 살펴 국가정책을 방향을 제시하고 견제하는 중요한 위원회로 예결특위 소속 의원은 50인으로 구성됐다. 이규민 의원은 선임과 동시에 3차 추경안 심사를 위해 개회한 위원회에 출석해 국무총리 등 참석한 정부 당국자를 상대로 질의를 벌였다. 이날 이 의원은 정세균 국무총리를 상대로는 “철도산업을 그린뉴딜사업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 긍정적인 답변을 얻어냈다. 또한 재난지원금의 효과를 언급하며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경안 편성의 필요성”을 역설한 후 홍남기 부총리를 상대로는 “고효율 가전제품 구입시 제공하는 환급 예산이 대기업에 편중된 지원이 되지 않도록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이 의원은 예결특위 위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