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용 의원, ‘제20대 국회 의정대상’ 수상 영예

“1등 국회의원 약속 지켜나갈 수 있어 감사... 앞으로도 최선 다할 것”

 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이 12일 한국인터넷신문협회 산하 ‘i-어워드 위원회’에서 주관하는 ‘제20대 국회 의정대상 시상식’에서 영예의 ‘의정대상’을 수 상했다.

 이번에 수상한 의정대상은 국회의원 전원을 대상으로 지난 4년간의 의정 활동에 대해 100여개에 달하는 인터넷언론사들의 다면평가로 선정된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매우 남다르다고 할 수 있다.

 이번 의정대상의 주인공이 된 김학용 위원장은 제20대국회 전반기 국방 위원장으로 재직하면서, 굳건한 안보태세 확립과 침체된 방위산업 육성을 통한 국방력 강화에 기여한 공을 높게 평가 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후반기 환경노동위원장으로 재직하면서는 산업현장에서의 사망사고를 없애 기 위한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을 직권으로 상정해 통과시킨 것을 비롯해,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과 주52시간 근무제의 연착륙을 위한 입법활동 및 미세먼지 저감 등 국민의 실생활과 직결되는 각종 현안에 국민의 대변자로 왕성하게 활동해 온 점이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김학용 위원장은 “28세 국회비서관을 시작으로 정치에 입문한지 30여 년 동안 국회의원으로 나라와 국민에 봉사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감사한데, 언론인들로부터 이런 좋은 평가를 받게 돼 정말 기쁘다.”고 말하고, “무엇보다 안성시민에게 약속드린 1등 국회의원의 약속을 지켜 나갈 수 있어 감사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안성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선거운동보다 신종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방역이 우선이다”
이번 4월 15일에 총선과 함께 치러지는 안성시장 재선거에 미래통합당 으로 출마하는 김의범 예비후보는 27일 보도 자료를 통해 “대면접촉 선거운동을 전면 중단하겠다” 선언했다. 앞으로 선거운동은 시민의 안전을 위해 위와 같이 밝혔다. 첫째, 코로나19 방역활동에 집중하겠다. 모든 일정을 최소화하고 자원봉사자들과 방역활동을 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한다. 이에 청년 지지자들과 함께 매일 안성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방역활동을 실시하겠다. 둘째, 대면접촉을 통한 선거운동을 중지하겠다. “시민들과 대면접촉을 통한 선거운동을 하지 않고 온라인을 통해 시민들과 소통을 이어나가고, 차량이 통행하는 로터리에서 차량 유권자들에게 인사하는 정도로만 선거운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27일 오전 9시 1,595명이 확진자가 확인되었다.”전제하고 “시민여러분께서도 모든 생활과 활동에 심리적으로 많이 위축되었을 것으로 생각 합니다. 확진자를 최소화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시민 개개인이 위기상황을 인식하셔서 코로나19 대응법을 숙지하시고 스스로의 위생에 최선을 다해 주셨으면 합니다. '최선의 위기관리는 미연에 방지하는 것' 입니다.”라면서 “하루빨리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