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서울 간 고속전철 유치 서명 벌써 5천명 돌파

한 달여 만에 달성, 안성시민 호응 뜨거워

◇5천번째 서명자와 기념사진

 안성-서울 간 고속전철 유치 서명자가 5천명을 넘어섰다.

 안성-동탄 국가철도 범시민유치위원회(상임대표 이규민)가 2019년 12월 1일 서명운동을 시작한 지 최단 기일인 한 달여 만에 5천명 달성 기록을 달성한 것이다.

 안성-동탄 노선은 수도권 내륙선 철도의 일부로 총 연장 78.8km 구간에 국비 2조 5,000억 원을 투입해 최고운행속도 250km/h의 고속화 철도를 구축하는 사업으로 구간별로는 동탄-안성이 28.8㎞, 안성에서 진천국가대표선수촌 12.1㎞,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충북혁신도시 12.4㎞, 충북혁신도시에서 청주국제공항이 22㎞ 등이다.

 서명에 자발적으로 참여안 안성 송득주 씨(51)는 “조선시대 3대 시장의 하나였고, 일제강점기 남한 유일의 무력항쟁지였던 안성이 지금처럼 역사의 물줄기에서 소외되었던 적이 없었다”면서 “철도 노선이 평택과 천안을 키워냈듯이 서울-안성-진천-청주를 잇는 고속전철 유치는 안성이 새로운 도약이 되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크게 반겼다.

 이규민 상임대표는 지난 12월 범시민유치위원회 상임대표를 맡으면서 서명운동을 이끌고 홍보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그는 “20분~30분 간격으로 하루 43회 운행이 예정돼 있다”면서, “고속전철이 개통되면, 오랫동안 정체되어 온 안성이 살기 좋은 도시, 활기찬 도시, 새로운 도시로 도약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도와 충청북도 그리고 안성, 화성, 진천, 청주시는 지난 11월 19일, 수도권 내륙선의 실현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한바있으며, 현재 한국교통연구원이 사업 타당성 검토 용역을 진행 중이다.

 이규민 상임대표는 “이 노선이 개통되면 안성에서 서울까지 30분에 주파할 수 있으며 동탄에서 청주공항까지도 34분이면 충분하다”면서, “새로운 안성의 출발점이 될 이번 안성-서울 간 고속전철 사업의 성공적인 유치를 위해 시민 모두 서명운동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부탁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선거운동보다 신종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방역이 우선이다”
이번 4월 15일에 총선과 함께 치러지는 안성시장 재선거에 미래통합당 으로 출마하는 김의범 예비후보는 27일 보도 자료를 통해 “대면접촉 선거운동을 전면 중단하겠다” 선언했다. 앞으로 선거운동은 시민의 안전을 위해 위와 같이 밝혔다. 첫째, 코로나19 방역활동에 집중하겠다. 모든 일정을 최소화하고 자원봉사자들과 방역활동을 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한다. 이에 청년 지지자들과 함께 매일 안성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방역활동을 실시하겠다. 둘째, 대면접촉을 통한 선거운동을 중지하겠다. “시민들과 대면접촉을 통한 선거운동을 하지 않고 온라인을 통해 시민들과 소통을 이어나가고, 차량이 통행하는 로터리에서 차량 유권자들에게 인사하는 정도로만 선거운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27일 오전 9시 1,595명이 확진자가 확인되었다.”전제하고 “시민여러분께서도 모든 생활과 활동에 심리적으로 많이 위축되었을 것으로 생각 합니다. 확진자를 최소화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시민 개개인이 위기상황을 인식하셔서 코로나19 대응법을 숙지하시고 스스로의 위생에 최선을 다해 주셨으면 합니다. '최선의 위기관리는 미연에 방지하는 것' 입니다.”라면서 “하루빨리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