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보험 방문하기 전 ‘전화상담’ 먼저

제증명서 공단홈페이지, 모바일앱 등 통해 발급가능

 국민건강보험공단 안성지사가 지난 8일 안성지역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과 코로나19 위기경보 ‘심각’ 단계 격상으로 인해 “지역에서 코로나 19가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지사 방문을 자제해 줄 것”을 요청했다.

 “꼭 건강보험공단 사무실에 방문하지 않더라도 공단 홈페이지(www.nhis.or.kr), 정부24홈페이지(www.minwon.go.kr), M건강보험 (모바일앱) 등을 이용하여 제증명서는 발급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상담‧등록 등 일부 업무는 잠정 중단된 상태로 공단사무실을 방문해도 처리할 수 없으니 우선 1577-1000 고객센터 상담 후 꼭 필요한 경우만 방문해 줄 것”을 요망했다.

 건강보험 안성지사는 “안성시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임을 밝혔으며, 코로나바이러스가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협조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