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이‧통장협의회, ‘코로나19 예방 일제방역’

마을 내 경로당, 학교, 버스 승강장 등 다중이용시설 깔끔이 소독

 안성시 이‧통장협의회(회장 김영훈)가 13일, 관내 15개 읍면동 이‧통장들 참여한 가운데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일제방역을 집중적으로 실시했다.

 이번 일제방역에는 15개 읍면동 이‧통장 450여명이 참여,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지역 내 마을회관, 경로당, 상가, 학교, 대형주차장, 버스 승강장 등을 전기식 방역기와 수동 분무기를 이용하여 방역 소독을 실시했다.

 일제 방역에 참여한 이‧통장들은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일제방역을 추진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최승린 행정과장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자발적으로 일제 방역을 실시해준 이‧통장님들께 감사드린다”며, “시 또한 코로나19 예방과 대응에 철저를 기하여 시민들이 안전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