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삼농협, 안성의료원에 곰탕 전달

코로나19 치료 의료진‧직원 격려차 3,000인분 기증

 고삼농업협동조합(조합장 윤홍선)이 코로나19 감염차단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의료진 등에게 곰탕을 전달, 귀감이 되고 있다.

 5일 농협중앙회안성시지부 김상수 지부장, 고삼농협 윤홍선 조합장, 박찬경 상임이사, 한백섭 안성마춤푸드센터장 등이 안성의료원을 방문해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고생하고 있는 의료진 및 직원들을 위해 곰탕을 전달했다.

 이날 전달은 안성의료원이 코로나19 확진자 입원·치료 전문병원으로 지정됨에 따라 환자치료를 위해 주·야로 고생하는 의료진과 직원들의 건강을 위해 고삼농협에서 생산되는 ‘착한들 한우사골 진한 곰탕’ 3,000인분 8백만원 상당을 기증, 의료진은 물론 시민들의 찬사를 받았다.

 윤홍선 조합장은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안성의료원 의료진 및 직원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힘드시겠지만 한우사골 곰탕을 드신 기운으로 환자 완치에 최선을 다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한 뒤 “이와 함께 코로나19 환자들의 빠른 쾌유를 기원”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