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국민체육센터, 수영장·헬스장

URL복사

4월 5일부터 개장, 온라인·직접 예약 가능

 안성시시설관리공단(이사장 최갑선)에서 운영하는 안성시국민체육센터는 수영장 증축 사업이 완공됨에 따라 4월 5일부터 재개장한다고 밝혔다.

 재개장 시설은 수영장, 헬스장, 다목적실로 시간대별 환기 및 소독을 실시, 손소독 및 발열체크, 출입자 관리, 마스크 착용 등 정부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 운영할 예정이다.

 세부 운영내용으로는 이용대상을 주민등록상 안성시민으로 제한하여 평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6부제(강습프로그램 없음) 일일입장으로 운영되며, 주말과 공휴일은 운영하지 않는다. 또한, 입장인원도 부수별로 수영장 30명(남녀 각 15명), 헬스장 10명, 다목적실 최대 4명으로 제한하며, 헬스장의 경우 샤워실과 탈의실은 개방하지 않는다.

 이용 신청방법은 수영장과 헬스장의 경우 국민체육센터 홈페이지(www.anseon gsports.or.kr)에서 이용 전일 온라인 예약 접수할 수 있으며, 다목적실 대관은 이용 7일 전 국민체육센터에 직접 방문하여 대관 신청 및 사용허가 승인 후 이용할 수 있다.

 최갑선 이사장은 “국민체육센터 재개장이 코로나19로 피로도가 높은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안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코로나19 관련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이용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센터 개장 및 이용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안성시국민체육센터 홈페이지 및 전화(070-8856-2330)로 문의하면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시농업기술센터, 볍씨발아기 운영 실시
안성시농업기술센터(소장 조정주)는 지난달 30일부터 벼 소면적 재배농가, 고령농가, 못자리 실패 농가를 대상으로 볍씨발아기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볍씨발아기는 못자리에 필요한 볍씨를 일정한 온도(32~33℃)에서 산소를 공급하며 48~72시간 동안 침종하여 볍씨의 균일한 발아력과 생장을 도모할 수 있다. 특히 종자소독제를 함께 투입하면 키다리병, 깨씨무늬병, 세균벼알마름병 등 종자전염병을 사전에 방제할 수 있다. 정부보급종 소독종자는 살균제(이프코나졸 성분)를 볍씨 표면에 묻혀 놓은 상태이므로 반드시 침지소독해야 방제효과가 있으며, 미소독 종자는 살균제를 추가해 침지소독 해야 한다. 소독약제는 살균제와 살충제를 섞어서 한 번에 하며, 적용약제와 시기를 잘 지켜 소독 효과를 높이고, 농약잔류허용기준에 맞는 농약사용방법을 숙지하여 사용해야한다. 조정주 소장은 “볍씨의 균일한 생장과 종자전염병 등의 방제를 위해서는 적절한 시기의 볍씨발아기 운영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면서 “종자소독과 관리를 소홀히 하면 못자리뿐만 아니라 본답에서도 피해가 많이 발생함으로, 관리를 철저히 하여 올해도 농업인들이 고품질 쌀 생산에 주력 할 수 있도록 영농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정직·공정·성실 최고 지도자
사회의 급속한 변화와 산업화에 따른 땅의 가치와 용도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부동산의 매매·교환, 그 밖의 권리의 득실 및 변경 행위를 알선하는 공인중개사들을 일컬어 옛날 복을 준다고 해서 복덕방으로 존중해 불리워질 정도로 인기 높은 직업이다. 우리부동산 종합컨설팅사무소 맹대영 대표는 정직·공정·성실을 기본으로 업체를 운영하면서 매매자, 매입자 모두로부터 높은 신뢰와 사랑을 받고 있다. 안성중학교 학생 때부터 보이스카우트로 투철한 국가관과 미래 지도자로 역량 그리고 봉사심을 배워온 맹 대표는 연세대학교 리더스포럼 과정과 국민성공시대 휴먼브랜드 최고위 과정을 거치면서 최고 영예상을 수상, 성공한 CEO로 각광 받기도한 인물이다. 또한 안성경찰서 교통봉사대와 선진질서 추진위원으로 활동하는 동안 헌신적인 봉사정신으로 사회발전과 민경친선 토대 구축에 기여한 업적과 안성3.1독립운동선양회 행사위원장으로 탁월한 능력을 발휘, 순국선열의 정신을 계승 발전시켰고, 현충시설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로 시장상, 경찰서장상 등을 수없이 받았으며, 또 봉사단체 회원으로 초아의 봉사로 더불어 함께 사는 사회를 구현 하고 있는 맹대영 대표야말로 안성 최고 모범지도자로 존중 받아야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