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신협 자산 2천384억, 당기순이익도 20억 달성 성과

URL복사

종합경영평가 1등급 성과, 지역화폐인 안성사랑카드 발급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 앞장

 공감경영의 가치를 내걸고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상황 속에서 종합경영평가 1등급으로 국내 최고의 재무건전성을 유지, 찬란한 금자탑을 쌓은 안성신협(이사장 송창호) 제39차 정기총회가 지난 19일 하루 동안 열렸다.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거리두기 등 엄격한 방역수칙을 솔선해 지키며 본점과 금산, 죽산, 공도 지점에서 열린 이날 총회에 참석한 조합원들은 자산 2천384억, 당기순이익에 이용고 포함 22억원을 결산, 9.53%인 15억원 배당 하는 등 놀라운 성과에 만족해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특히 이자율이 낮은 요구불 예금이 300억원을 넘어 조합금리를 획기적으로 낮춤으로 대출경쟁력을 갖추고 있을 뿐만 아니라 ‘평생 어부바’의 슬로건을 걸고 사회적 약자인 노인과 아동의 실종 및 범죄예방을 위해 위치 알리미 보급서비스,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경기지역화폐 안성사랑카드 발급 및 충전, 조합원들의 건강 증진을 위해 독감 예방접종을 위해 한 해 1천206명을 지원한것에 찬사의 말을 했다.

 안성신협은 언택트의 문화 확산으로 금융과 비금융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금융의 빅블러 현상이 일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올해 핵심 키워드를 뉴모멀으로 설정, 글로벌 시대 급변의 금융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 안정 속에서 도약의 새 발판을 굳건히 할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시농업기술센터, 볍씨발아기 운영 실시
안성시농업기술센터(소장 조정주)는 지난달 30일부터 벼 소면적 재배농가, 고령농가, 못자리 실패 농가를 대상으로 볍씨발아기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볍씨발아기는 못자리에 필요한 볍씨를 일정한 온도(32~33℃)에서 산소를 공급하며 48~72시간 동안 침종하여 볍씨의 균일한 발아력과 생장을 도모할 수 있다. 특히 종자소독제를 함께 투입하면 키다리병, 깨씨무늬병, 세균벼알마름병 등 종자전염병을 사전에 방제할 수 있다. 정부보급종 소독종자는 살균제(이프코나졸 성분)를 볍씨 표면에 묻혀 놓은 상태이므로 반드시 침지소독해야 방제효과가 있으며, 미소독 종자는 살균제를 추가해 침지소독 해야 한다. 소독약제는 살균제와 살충제를 섞어서 한 번에 하며, 적용약제와 시기를 잘 지켜 소독 효과를 높이고, 농약잔류허용기준에 맞는 농약사용방법을 숙지하여 사용해야한다. 조정주 소장은 “볍씨의 균일한 생장과 종자전염병 등의 방제를 위해서는 적절한 시기의 볍씨발아기 운영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면서 “종자소독과 관리를 소홀히 하면 못자리뿐만 아니라 본답에서도 피해가 많이 발생함으로, 관리를 철저히 하여 올해도 농업인들이 고품질 쌀 생산에 주력 할 수 있도록 영농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정직·공정·성실 최고 지도자
사회의 급속한 변화와 산업화에 따른 땅의 가치와 용도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부동산의 매매·교환, 그 밖의 권리의 득실 및 변경 행위를 알선하는 공인중개사들을 일컬어 옛날 복을 준다고 해서 복덕방으로 존중해 불리워질 정도로 인기 높은 직업이다. 우리부동산 종합컨설팅사무소 맹대영 대표는 정직·공정·성실을 기본으로 업체를 운영하면서 매매자, 매입자 모두로부터 높은 신뢰와 사랑을 받고 있다. 안성중학교 학생 때부터 보이스카우트로 투철한 국가관과 미래 지도자로 역량 그리고 봉사심을 배워온 맹 대표는 연세대학교 리더스포럼 과정과 국민성공시대 휴먼브랜드 최고위 과정을 거치면서 최고 영예상을 수상, 성공한 CEO로 각광 받기도한 인물이다. 또한 안성경찰서 교통봉사대와 선진질서 추진위원으로 활동하는 동안 헌신적인 봉사정신으로 사회발전과 민경친선 토대 구축에 기여한 업적과 안성3.1독립운동선양회 행사위원장으로 탁월한 능력을 발휘, 순국선열의 정신을 계승 발전시켰고, 현충시설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로 시장상, 경찰서장상 등을 수없이 받았으며, 또 봉사단체 회원으로 초아의 봉사로 더불어 함께 사는 사회를 구현 하고 있는 맹대영 대표야말로 안성 최고 모범지도자로 존중 받아야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