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여성단체협의회, ‘안전한 사회 만들기’ 앞장

URL복사

폭력 없는 지역사회 위한 교육 개강

 안성시여성단체협의회(회장 이정옥)가 지난 12일 공익활동지원센터 가치마당에서 ‘2022년 폭력 없는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개강식을 열었다.

 이날 개강식에서는 전준석 강사(前 평택경찰서 경무과장)을 초빙, 신세계관광 기사 30명을 대상으로 성폭력‧가정폭력‧성희롱·성매매 등에 대한 실제사례 중심의 강의를 진행해 교육생들의 흥미를 이끌었다.

 이정옥 회장은 “폭력예방교육은 안성시민의 의식 수준을 높이고 실제적으로 폭력을 예방하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각계각층의 시민들을 모아 안성시민 전체가 교육에 참여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교육에 참여한 신세계관광 관계자는 “평소 접하기 어려운 교육을 직접 찾아와 눈높이에 맞춘 강의를 해주니 이해하기 쉽고 흥미로웠다. 좋은 경험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안성시여성단체협의회는 ‘폭력 없는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사업 추진을 위해 안성시노인복지관 및 안성시의용소방대연합회와 업무협약을 맺고 매월 폭력예방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으며, 이번 개강식을 시작으로 총 15회에 걸쳐 폭력예방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농촌‧농업 발전의 선도단체
사람이 살아가는데 첫째 덕목인 도덕과 부지런한 근면정신, 그리고 약속을 중히 여기는 의리를 바탕으로 하는 애국과 애농정신을 나라와 사회, 직업의 원천으로 삼고 있는 전국농업기술자협회 이성주 회장의 삶의 주심은 일제에 빼앗긴 국권과 자유체제를 되찾기 위해 죽음을 초월해 궐기한 애국 선열들의 고귀한 독립정신이다. 이 회장은 “우리 전국농업기술자협회는 우리나라 최초 농민단체로 지난 61여년간 선진 농업 국가로의 발전을 이끌어 왔다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농자는 천하지대본으로 농업을 중시하던 시대부터 산업화의 소용돌이 속에서도 오로지 선도 농가로서 농민의 정신혁명, 농업의 기술혁명, 농촌의 생활혁명의 깃발을 휘날리며 꿋꿋하게 식량안보를 지키고 환경과 생태를 보존하며 공동체를 유지하는 기능을 착실히 지켜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회장은 “코로나19 영향과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로 국민 먹거리인 식량안보의 중요성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면서 “어려운 환경 속에서 영농에 종사하는 농업인이 대우받는 시대가 와야한다”라면서 “그러나 지속적인 농업인 감소와 농촌 마을의 과수화 기후변화가 우리 농민들엑는 새로운 과제로 다가오고 있어 걱정이 된다”덧붙였다. 이성주 회장은 끝으로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