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투고> 미양면 보체리 버스 운행시간 변경 할 수 없나

7개 마을 주민들 불편해소 위한 대책 시급

미양면 보체리 버스 운행시간 변경 할 수 없나

7개 마을 주민들 불편해소 위한 대책 시급

 

투고자 최봉증

 

 예부터 내려오는 속담에 말을 타고 보며 종 부리고 싶다는 말이 있는 것 같이 좀 편해지니까 더 편하고 싶은 것은 아마도 사람 누구나 느끼는 욕구로서 인지상정(人之常情)일 것이다.

 지난날을 되돌아보면 우리들 기성세대들은 12km가 넘는 원거리를 비가 쏟아져도 또 폭설로 길이 막히는 엄동설한에도 시내에 있는 중·고등학교를 가기 위해, 또 어느 때는 늦을까봐서 뛰면서 주어진 운명처럼 한 마디 불평 없이 6개 성상 통학했든 옛 추억이 새삼 주마등처럼 머릿속을 스치곤 한다.

 현재 시내에서 출발 보체 마을을 경유, 미양면사무소 앞 까지 왕래 운행하고 있는 10-6번 버스는 주변 7개 마을 529세대 1087명의 주민들에게는 없어서는 안 될 유일한 교통수단이다.

 당초 첫차는 주로 시내권 학교로 통학을 위한 학생들이 주로 이용하고 있으며, 아침 630분에 운행을 시작한 후, 두 번째 버스는 오후 130분 차로 첫차에서 낮차까지 공백시간이 무려 7시간이 나서 이를 이용하는 주민들과 장보러 가거나 또는 2, 7일 장날, 병원에 가야할 환자들은 만부득 비싼 차임을 내고 택시를 이용하거나 아니면 마을에서 동남쪽으로 2Km이상을 걸어 나가 천안방면에서 시내를 왕복하는 버스를 이용할 수밖에 없는 실정으로 오전중의 7시간 공백의 불편이 많아 주민들은 시 당국에 기회 있을 때마다 증차를 건의 했으나 당국의 답변이 10-6번 노선은 안성관내 오지 노선이며, 또한 적자 노선으로 증차가 불가 하다는 것이었다.

 속담에 갓난아기 보채고 울어야만 비로소 엄마는 젖을 준다는 말과 같이 그간 기회 있을 때마다 이용 주민들이 민원을 제기했더니 민심이 천심이라고 급기야 당국은 증차의 절실함을 인정했고, 따로 아침 950분 차를 증차 운행하게 되면서 우리 이용 주민들은 마음속으로 감사함을 표하고 있다.

 그러나 현 사회는 급속이 고령화 사회로 이미 돌입했고, 우리 노인들은 자신들의 건강관리 차원과 여가선용으로 시내에 위치한 노인복지관의 다양한 평생교육을 비롯 보건소에서 실시중인 활기찬노인교실, 그리고 종교인들의 교회 왕래 및 각 기관사회단체 회의 모임 등이 거의가 아침 10시부터 시작하고 있는 현실에서 아침 950분 차를 타다보니 시내 도착이 1030분이 넘어 도착하는 관계로 30여분을 지각하게 되어 시간을 맞추기 위해서는 만부득이 택시나 천안에서 시내로 들어가는 버스를 이용하는 애로가 많아 시 당국에 다시 운행시간을 앞당겨 9시로 조정해 줄 것을 건의한바 시의 답변은 10-6번 노선은 단일 노선이 아닌 복수 노선으로 조정할 수 없다는 답변을 해와 주민들은 지금 매우 안타까워하고 있습니다.

 이제 우리나라도 살기 좋은 국민소득 3만불 선진국으로서 언제인가는 우리 이용 주민들이 갈망하는 소원이 성취되는 날이 올 것을 확신 하면서 기회 있을 때마다 어린 아기 보채듯 또다시 민원을 제기하며 울어 봅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