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사정신 투철한 젊은 청년 영입, 젊고 활기찬 클럽 만들터’

안성희망로타리클럽 6대 이희성 회장 취임

 안성희망로타리클럽이 어려움을 스스로 극복, 초아의 봉사 그대화와 발전의 새날을 활짝 열었다.

 국제로타리 3600지구 안성희망로타리클럽 회장 취임식이 지난 29일 오전 11시부터 본가 연회실에서 성황리 열었다.

 이날 동명 이희성 회장 취임식은 정병성 총재, 신해진 차기총재, 안성관내 로타리클럽 회장단을 비롯 많은 내빈들의 축하 속에 박한병 총무 사회로 진행됐다.

 6대 이희성 회장은 취임사에서 우리 안성희망로타리가 여러 사정으로 인해 존폐의 위기까지 갔던 어려운 시기에 회장의 중책을 맡게 되어 영광보다도 두려움과 무거운 책임감이 앞선다비록 아직 회원 수는 적지만 똘똘 뭉칠 수만 있으면 어느 클럽에 뒤지지 않은 충분한 저력이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회원 증강을 최우선 목표로 봉사정신이 투철한 젊은 청년 영입과 로타리의 친목을 가족단위로 확대, 회원 상호간 세대차이나 사회적 벽을 허물어 가족적 분위기를 충만하도록 하며, 재정을 절감해 기금확충을 통해 지식을 함양, 희생과 봉사의 동기를 유발 시킬 수 있는 자체 교육프로그램을 개발, 액션 스타가 되어 보이겠다약속하고 “‘위기는 곧바로 기회라는 말이 있는 것같이 지금의 위기를 더 좋은 기회로 만들어 희망 있는 클럽과 희망 있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약속해 열렬한 박수를 받았다.

 정병성 총재는 차사를 통해 “‘초아의 봉사는 영원히 살아있는 나의 자신이다라는 신념으로 행복한 나눔을 실천하는 안성희망로타리 회장 취임식에 참석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희망로타리클럽이 RI ‘세상에 감동을이라는 테마와 로타리의 숭고한 봉사의 이상을 가슴에 새기고, 변함없는 활동과 클럽의 단합된 힘으로 어려운 환경을 이겨내고 슬기롭게 이룩한 오늘의 영광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새 회원으로 가입된 하현재(고려동물병원) 박상헌(에디슨전기) 이득환(한경대 교수) 박한병(프랑스 요리사) 안현석(안성푸줏간) 박제인(미네랄 사업) 씨 등이 선서를 통해 모든 직업의 높은 도덕적 수준을 고취하며, 봉사의 이상을 실천하는데 앞장설 것임을 약속했다.

 안성희망로타리클럽 역대 회장은 초대·2대 이성주 3대 이종기 4대 송미찬 5대 박종찬 씨 등이 클럽활성화를 위해 노력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양승환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재심위원회 결정 승복’
양승환 예비후보는 26일 더불어민주당 공직후보자추천재심위원회의 재심 기각 결정에 절대 승복하겠다고 밝혔다. 양승환 예비후보는 보도 자료에서 “어젯밤 저는 중앙당 재심위원회로부터 선택을 받지 못했습니다. 보내주신 응원, 승리로 보답하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하게 되었습니다.”며 자신을 지지해준 지지자들과 당원들에게 사과와 고마움의 말을 전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공직후보자추천재심위원회의 결정을 전적으로 수용할 것이며, 당의 결정에 절대 승복하고 민주당과 고향 안성의 승리를 위해 뛰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경선 후보로 확정된 이규민 후보님, 임원빈 후보님께 축하의 인사와 응원의 인사를 드립니다.”며 민주당 국회의원 두 후보에게 축하의 인사를 건넸으며, “시장 후보로 출마한 김보라 후보님, 윤종군 후보님의 승리를 진심으로 기원하겠습니다.”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당의 승리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양승환 예비후보는 안성시 고삼면 출생으로 유은혜 국회의원의 사무국장과 정재호 국회의원의 보좌관, 우석제 안성시장 후보의 총괄선대본부장, 민선 7기 안성시장직 인수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냈으며, 안성시체육회 수석부회장,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