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죽-이천 대포동간 도로확포장 사업

추경서 설계비 반영, 호국원 주변 극심한 교통체증 해소 기대

 안성 일죽면에서 이천 대포동간 지방도 329호선 설계비 8억원이 이번 경기도 추가경정 예산에 편성돼 사업추진에 탄력이 붙게 됐다.

 경기도의회에 따르면 2019년 제1회 추가경정 예산에 편성된 지방도 329호선 안성 일죽-이천 대포동 도로확포장 공사의 재설계 용역비 8억원이 제335회 임시회 마지막 날인 28일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 도로가 확포장 되면 이천 호국원 주변의 극심한 교통체증이 해소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