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과 농협 발전위해 열성적으로 헌신한 35년

백영호 서안성농협서부지점장 정년퇴임

 ‘농업이 국가산업 발전 원동력이라는 신념 속에서 농협 사업을 통해 오로지 농촌 발전과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33년간 한마음으로 노력해 온 서안성농협 백영호 서부지점장이 정년으로 정들었던 농협을 떠나게 됐다.

 백영호 상무는 1959년 안성에서 태어나 안성초교, 안청중, 안성고를 거쳐 안성농업전문대와 단국대학교 농과대학을 졸업한 후 뜻한바있어 198671일 죽산농협에 입사했다.

 백 상무는 농업계열 대학을 두 번이나 다닐 정도로 농촌과 농업에 대한 집념이 대단한 엘리트 농협맨이다.

 그동안 죽산농협에서 28, 서안성농협에서 5년을 근무하면서 주로 현장에서 발로 뛰는 지도·경제사업에 종사하면서 야전사령관으로 통할 정도로 많은 사업을 기획 또는 앞장서 전개해 온 신념 투철한 농협 배태랑 간부직원이다.

 백 상무의 주요 추진 사업을 보면 안성쌀 홍보 및 미질개선을 위한 우량육묘 사업, 벼 수매 사업과 안성관내 농협 중 제일먼저 친환경 감자사업, 대파 연합사업, 로컬푸드 사업, 세척 고추 연구회, 콩 연구회와 11촌 자매결연 추진, 새농민 육성, 농산물 직거래 사업의 성공적 추진으로 농가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와 함께 농민조합원들의 찬사를 받았다.

 또 농민법률구조사업을 최초 추진, 이 법률구조사업이 농가의 피해 해소와 기본권을 보호하는데 큰 성과물이 되면서 전국 농협으로 전파·보급됐고, 현재 농협들이 매주 화요일 법원 가는 날을 지정·운영하고 있을 정도로 큰 인기를 받고 있다.

 농민과 함께해 온 33, 그동안 업적을 인정받아 1994년 경기농업대상을 시작으로 1996년 농협중앙회 영농지도대상, 1998년 농민법률 구조개선 농협중앙회장, 1999년 새농민이 뽑은 우수직원상 등 중앙회장 표창 8, 경기지역본부장표창 4, 그 외 기관단체 표창 및 각 부문에서 감사패를 수상했다.

 이같은 사례가 농민신문, 민안신문, 안성시문 등 안성 농산물 홍보와 함께 다수보도 된 바 있다.

 백 상무는 퇴임 후 평 조합원으로 돌아가 안성에서 제2의 인생설계를 하면서 보내고 싶다면서 그동안 안성 발전을 위해 작은 힘을 모으며 함께 지낸 동료, 지인, 모든 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알고지낸 농업인과 알고지낸 모든 분들의 만남의 인연을 소중히 간직하고 떠나겠습니다말했다.

 백 상무는 오는 91일 공로연수에 들어간 뒤 12월 정년퇴임을 하게 됐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