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화정사, 어려운 이웃돕기 또 선행

안성1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 돼지고기 기탁

 용화정사가 2일, 안성1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 장조림용 김치찌개 돼지고기 2마리를 기탁했다.

 용화정사 정재선 법사는 안성1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으로, 매년 관내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쌀, 생필품, 장학금 등을 꾸준한 사랑으로 지원하고 있다.

 정 법사는 “코로나19 때문에 어려운 지역 청소년 그룹홈 가정과 장애인 시설, 어려운 이웃 어르신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일홍 안성1동장은 “코로나 19로 힘겨운 관내 어려운 이웃에게 돼지고기를 후원해주어 감사드린다”며 “사랑으로 지원해 준 고기는 잘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기탁 받은 돼지고기 2마리는 청소년 그룹홈 가정과 중증장애인센터, 독거 어르신 가정에게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이 방문하여 전달할 계획이다.

 한편, 안성1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는 코로나 19가 종식될 때까지 안성1동 시설과 어려운 가구를 방문하여 찾아가는 방역 활동을 지속 실시하고 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