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금 꽃 눈물처럼,

시인 김현신

소금 꽃 눈물처럼,

 

시인 김현신

 

천국을 줍습니다 안데스여

기억하는가, 핏빛 물에 몸을 담그고 눈인 듯, 떨어졌을 눈물은

한 송이 꽃 이었으면,

 

소금 꽃이 피어납니다 길을 걷습니다

별들을 휘감고 고요한 눈물을 휘감고 가난한 이 마음 천국이라 하네요 홀연히 몰려오는

내일은 신선한가요?

 

벼랑이 몰려와요

안녕, 안녕, 길을 걸어갑니다 슬프지 않은 비悲

 

테트라포드는 울고

울음은

한 송이 꽃으로 비를 뿌립니다, 마음별을, 별을 쓰다듬는, 희고 맑게

 

피어나는 날, 꽃을 모르는

소금꽃으로 꽃길을 기다립니다 분노, 분노를 구겨 품에 안고 그저 비를 맞고 있네요

 

꽃피지 않는 네거리에서 신의 눈물에서

 

 

 김현신은 시집『나비의 심장은 붉다』『전송』『타이레놀 성전』동인지『현대선시』동인 수필집『사랑의 여러 빛깔』등의 주옥같은 시와 시집으로 독자들의 큰 호평과 찬사를 받고 있는 여류시인이다.

 현재 (사)한국문인협회 서울송파지부장, (사)한국문인협회 서울지회 이사, 한국 시인협회 회원, 송파문화원 이사, 계간 『시와세계』상임위원 계간『다시올문학』 편집이사,『시와세계』편집인 역임,『스토리문학』편집위원 역임하면서 새로운 기풍의 시 세계를 활짝 열고 있는 김 시인은 안성시 공도 출신 이경구 재경안성산악회 고문, 한산이씨 광목공파 종친 회장의 부인이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후보등록 마친 김보라, 이영찬에 소셜미디어 토론 제안
4.15 선거가 26일 시작된 후보자 등록을 기점으로 본격 일정에 돌입했지만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권장되면서 후보들이 시민들을 직접 만나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자칫 ‘깜깜이 선거’가 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이에 김보라 안성시장 후보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소셜미디어 방송을 통해 “코로나 19 사태를 조속히 마무리 짓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는 반드시 필요하지만 그렇다고 안성의 미래를 책임질 후보가 누구인지 알아야 하는, 시민의 정당한 권리까지 거리를 두어서는 안 된다.”면서 미래통합당 이영찬 후보에게 소셜미디어 공개토론을 정식 제안했다. 토론 의제는 안성시 현재 진단과 향후 비전, 토론 형식은 페이스북 또는 유튜브와 같은 소셜미디어 공개토론 방식을 선택하고 토론 횟수, 사회자 선정, 시민 참여 방법 등 구체적인 사항은 실무 협의를 통해 결정하기를 바란다면서 3월 29일까지 토론 여부를 확정짓자고 제안했다. 김보라 후보는 “이번 안성시장 재선거는 안성이 미래로 달려갈 것인지, 아니면 과거에 주저앉을 것인지가 결정 나는 중요한 선거다”면서 “미래통합당 이영찬 후보가 안성시장 후보로서 책임성을 갖고 응답해 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