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육료, 양육수당, 유아학비, 아이돌봄서비스’

주소지 관계없이 전국 읍·면·동주민센터에 신청 가능

 안성시가 11일부터 전국 읍·면·동주민센터 어디서나 주소지와 관계없이 보육료·양육수당·유아학비·아이돌봄서비스 지원비를 신청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주소지에서만 가능했던 보육관련 서비스 신청이 전국으로 확대되면서 전국 읍·면·동주민센터간 긴밀한 협조체제로 영유아 주소지 관할 지방자치단체 또는 교육청에서 자격 책정 및 지원을 실시하게 된다.

 그간 ‘복지로 누리집(http://online.bokjiro.go.kr)’ 또는 ‘복지로응용프로그램(앱)’을 통한 온라인 신청에 익숙하지 않거나 온라인 신청을 할 수 없었던 경우 직접 영유아의 주민등록 주소지를 관할하는 읍·면·동을 방문해 보육료, 양육수당, 유아학비, 아이돌봄서비스 지원을 신청해야 하는 불편이 있었다.

 더욱이 신청인이 실제로 거주하거나 근무하는 장소가 영유아의 주민등록 주소지와 멀리 떨어져 있는 경우 방문신청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이번 조치로 전국 어디서나 가까운 읍·면·동주민센터를 방문 신청할 수 있게 되면서 맞벌이 부모 및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조부모 등 시민들에게 편의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한편, 보육료, 양육수당 관련 지원대상 및 내용, 신청방법 등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복지로 누리집(http://www.bokjiro.go.kr)’를 확인하거나 보건복지상담센터(국번없이129) 또는 읍·면·동주민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또한 유아학비 관련 정보는 ‘e-유치원시스템(http://www.childschool.go.kr)’ 또는 ‘에듀콜센터(국번없이 1544-0079)’에서, 아이돌봄서비스 관련 정보는 ‘아이돌봄 누리집(http://www.idolbom.go.kr)’ 또는 ‘아이돌봄 콜센터(국번없이 1577-2514)’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후보등록 마친 김보라, 이영찬에 소셜미디어 토론 제안
4.15 선거가 26일 시작된 후보자 등록을 기점으로 본격 일정에 돌입했지만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권장되면서 후보들이 시민들을 직접 만나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자칫 ‘깜깜이 선거’가 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이에 김보라 안성시장 후보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소셜미디어 방송을 통해 “코로나 19 사태를 조속히 마무리 짓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는 반드시 필요하지만 그렇다고 안성의 미래를 책임질 후보가 누구인지 알아야 하는, 시민의 정당한 권리까지 거리를 두어서는 안 된다.”면서 미래통합당 이영찬 후보에게 소셜미디어 공개토론을 정식 제안했다. 토론 의제는 안성시 현재 진단과 향후 비전, 토론 형식은 페이스북 또는 유튜브와 같은 소셜미디어 공개토론 방식을 선택하고 토론 횟수, 사회자 선정, 시민 참여 방법 등 구체적인 사항은 실무 협의를 통해 결정하기를 바란다면서 3월 29일까지 토론 여부를 확정짓자고 제안했다. 김보라 후보는 “이번 안성시장 재선거는 안성이 미래로 달려갈 것인지, 아니면 과거에 주저앉을 것인지가 결정 나는 중요한 선거다”면서 “미래통합당 이영찬 후보가 안성시장 후보로서 책임성을 갖고 응답해 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