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렬 제38대 경기남부경찰청장 취임

URL복사

“경찰이 바라보아야 할 지향점은 국민”

 최승렬 제38대 경기남부경찰청장이 지난 2021년 12월 17일 취임했다.

 최승렬 신임청장은 이날 오전 경기도경찰청 사무실에서 직원들을 만나 취임인사를 전했다.

 오후 5시에는 경기남부지역 경찰서장 등 지휘부 간담회를 화상으로 진행하며 향후 경기남부경찰청을 이끌어 나갈 치안방향을 제시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별도의 취임식은 갖지 않았다.

 최승렬 청장은 1963년 서울 출생이며, 1992년 간부후보생 40기로 경찰에 입문했다. 이후 경찰청 특수수사과장, 수사과장, 수사심의관, 수사국장 등을 맡으며 경찰 내부에서 대표적인 ‘특별 수사통’으로 손꼽힌다.

 이밖에 강원청 수사과장·속초경찰서장, 경기청 과천경찰서장, 서울청 서초경찰서장, 경북경찰청 제2부장, 강원경찰청장 등을 역임했다.

 최승렬 청장은 취임사를 통해 “우리 경찰은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보다 역량을 강화하고, 개혁의 성과를 국민에게 보여드리기 위해 모두가 한마음으로 혼신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경찰의 본래 역할과 의미를 되새기고, 자부심과 책임감으로 당당하고 힘차게 나아가자”는 뜻을 밝혔다. 또한 “경찰이 바라보아야 할 지향점은 국민임을 명심하고, 국민의 지지와 신뢰 속에서만 우리 경찰의 존재 이유를 찾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최 청장은 경찰로서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범죄에 당당한 경찰, 누구에게나 공감받는 경찰 △‘국민중심 책임수사’의 안정적 실현 △자치경찰제 안착을 통한 도민 안전 실현 △‘제20대 대통령선거’와 ‘제8대 지방선거’의 공정하고 안전한 선거 뒷받침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업무 개선 등을 제시했다.

 이어 최 청장은 조동화 시인의 시 「나 하나 꽃 피어」를 인용해 “‘네가 꽃 피고 나도 꽃 피면 결국 풀밭이 온통 꽃밭이 되는 것 아니겠느냐’는 시구처럼 경기남부경찰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꽃 피워 더 든든하고 멋진 경기남부경찰을 만들어 가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경기도지역신문협의회 공동취재단]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지역안보, 사회발전 앞장
원곡부동산 중개인 사무소 홍영환 대표는 일찍이 육군 제3사관학교를 졸업, 소위로 임관된 후 최전선 소대장을 비롯해 각급 제대 참모와 지휘관으로 국토방위의 보류로 또는 간성으로 사명을 다해오다가 예편 후 공도읍 예비군 중대장으로 지역사회 안전에 선봉적 역할을 역동적으로 해온 국가관이 투철한 지도자이다. 공도읍 재향군인회 회장으로 활동 중 대통령 선거인단에 당선, 정치권에도 참여했으며, 공도읍 체육회장, 개발위원장 등 많은 단체 회장으로 높은 지도력과 친화력을 발휘, 읍민 화합과 지역발전에 남다른 열정을 보여 왔다는 것이 주위의 평가다. 특히 바쁜 가운데에서도 공도로타리클럽 회장으로 초아의 봉사를 통해 모두가 함께 더불어사는 따뜻한 사회 구현에 정성도 쏟아왔다. 홍 대표는 애향심 또한 높은 인물로 정직과 성실을 기본으로 부동산 중개 매물에 대해 거래 당사자간의 매매, 교환, 임대차 및 그 밖의 권리득실 변경에 관한 행위를 알선하는 부동산중개업을 내실 있게 운영하고 있다. 홍 대표는 의뢰받는 중개에 대해 완성되기 전에 당해 중개대상물의 상태, 입지 및 권리관계, 법령의 규정에 의해 당해 중개대상물의 권리를 취득하는 자에게 정확하게 설명하고 각종 근거 자료를 제시하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