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의원, 자치분권개헌 국민대토론회에서

개헌 관련 정견발표

 전해철 의원은 지난 17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들로 구성된 전국자치분권개헌 추진본부가 서울시청에서 개최한자치분권개헌 국민대토론회에 참석해 개헌을 주제로 정견발표를 했다.

 전해철 의원은 분권은 권한이 있는 사람에게는 불편할 수 있지만,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꼭 필요한 일이라며 보충성의 원리가 개헌에도 잘 반영되어야 하고, 분권 등 합의된 부분에 있어서는 약속대로 이번 지방선거에서 개헌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광역지자체 권한 중 복지, 교육협력사업, 축산 등은 일선 시군이 더 잘 할 수 있고 과감히 맡기는 것이 더 좋을 결과를 이끌어 낼 수 있다중앙과 지방 간의 분권을 위한 자치분권 개헌뿐만이 아닌 나아가 지방정부 간의 분권이 실천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김경협 의원은 발제를 맡아 자치분권은 과거의 풀뿌리 민주주의 차원을 넘어 새로운 민주주의, 더 좋은 민주주의로 도약하는 축이 돼야 한다고 밝혔고, 추진본부 상임대표를 맡은 김영배 서울 성북구청장은 진정한 민주주의의 구현을 위해 헌법에는 새로운 시대정신을 담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박원순 서울시장, 박영선·우상호·박남춘 의원, 홍미영 전 부평구청장, 양기대 전 광명시장 등이 참석해 이번 개헌 논의가 지방자치의 취지를 최대한 살려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하승수 국민헌법자문특위 부위원장, 김윤식 시흥시장 등은 토론자로 함께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