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 땀방울로 익어가는 서운포도

안동준 서운면장

땀방울로 익어가는 서운포도

 

서운면장 안동준

 유난히도 뜨거웠던 올 여름, 그저 살아있는 것으로만 감사함을 느낄 만큼 여름 폭염은 우리 모두에게 맹위를 떨쳤다. 더위를 피하기 위해 마트를 찾은 사람들로 마트 내부는 인파로 북적대고 있었다. 카트를 끌고 마트 구석구석을 돌다보니 이름도 처음 들어본 과일들이 종류도 참 많다. 더 익기를 기다리는 푸른빛을 띤 바나나, 샛노란 망고, 초록의 아보카도, 빨갛다 못해 터질 것 같은 수입체리까지 낯선 과일의 이름에 호기심을 떨칠 수 없었다

 마트를 가면 들어가는 입구부터 신선한 과일들이 각자의 모습을 자랑하고 있다. 그중 상당수는 역시나 수입과일이다. 예전만 같아도 우리농산물 소비운동이 한참이었지만 최근에는 그 말이 왠지 낯설게 느껴지곤 한. 이게 바로 글로벌시대의 증거물이라도 되는 것처럼 말이다.

 얼마 전 TV에 비타민C가 풍부하여 건강에 좋다는 체리는 그 수입량이 2010년에 비해 지난해에는 4.6배나 급증하였다고 한다. 이러한 증가추세는 세계는 하나다는 글로벌 시대와 건강을 생각하는 소비자의 입맛을 고려하면 어쩌면 당연한 변화인지도 모르겠다.

 얼마 전 모 TV홈쇼핑에서 지금 아니면 맛볼 수 없는 맛있는 체리, 서둘러 주문하세요라고 말하던 쇼호스트의 홍보문구가 문득 생각났다. 하지만 올 여름 유별난 불볕더위 속에서 망울망울 영글어 가는 포도알을 바라보며 땀방울을 훔쳐대던 농가들을 생각하니 우리 농산물의 위상이 마트에서조차 설자리가 줄고 있나 싶어 왠지 씁쓸함이 앞선다.

 우리 서운면은 2018년 안성맞춤포도축제(2018.9.14.~9.16.) 준비로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이제 한창 무르익어 까맣게 그 자태를 뽐내는 포도송이를 맘껏 알려보고자 농가들과 합심하여 열심히 준비 중이다. 이번 축제를 통해 우리 모두는 지금 아니면 맛볼 수 없는 체리보다 지금 아니면 맛볼 수 없는 서운 거봉포도를 전국에 알려보고자 노력중이다.

 햇포도 출하가 시작되면서 몇 알을 따서 입속 가득 넣어 보니 달콤함을 품은 과즙이 손가락 가득 묻어난다. 이렇게 맛있는 포도에 대한 자긍심을 지켜내고자 여름 내내 농가들은 구슬땀을 흘렸나 생각하니 그 노력이 세삼 경이롭기까지 하다. 여름의 끝에서 항산화물질이 풍부한 서운포도로 건강을 챙겨보는 것은 어떨까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