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소수만 혜택보지 않는 경기농업 만든다”

‘억강부약을 통한 농업의 전략사업 육성’ 제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억강부약을 통한 농업의 전략사업 육성을 주요 내용으로 한 경기 농업의 비전 방향을 제시했다.

 이 지사는 지난 6일 수원화성행궁광장에서 농민단체와 도민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23회 경기도 농업인의 날 기념식에서 농업이야말로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전략사업이라며 소수가 혜택을 보지 않도록 하는 것이 경기농업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이날 이 지사가 밝힌 경기농업 비전의 주요 내용은 공공영역 급식의 국산농산물 대체 농업지원금 확대 지역화폐를 통한 농민기본소득 보장 등이다.

 이 지사는 포천 지역 군인들이 먹는 음식을 국내 농산물로만 공급하는 시스템을 구축 중이라고 소개한 뒤 포천 지역의 시범운영이 마무리되면 도내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제 곡물기업들이 값싸게 생산한 GMO 농산물과 원산지 등을 허위로 표기한 농산물이 도민들의 식탁을 점령하고 있는 만큼 공공영역의 급식부터 우수한 경기농산물로 채운다는 구상이다.

 이어 이 지사는 농업에 대한 지원금이 많다고 하지만 170만원 수준으로, 일본 (700~800만원), 스위스 (2500만원), 미국·캐나다 (2~3천만원) 등과 비교하면 턱없이 적은 금액이라며 농업지원금 확대 계획을 밝혔다.

 이와 함께 이 지사는 얼마 되지 않는 지원금도 대부분 부농, 기업농에 집중되고 있는 만큼 어려운 농민들에게 진짜 혜택이 갈 수 있도록 농민 기본소득에 대해서도 검토하고 있다라며 불필요한 다리 건설 등에 소요되는 예산을 줄여 농민들에게 지역화폐로 주면 농업 경제가 활성화되고 동네가 살아나지 않겠냐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 지사는 경기도 농민들이 점점 줄어드는 게 아니라 점점 늘어나게 만들 자신이 있다라며 경기농민이 경기 농정의 주체가 돼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경기도 농업인의 날 기념식은 농업인의 노고를 위로하고 사기를 진작하기 위해 도가 매년 개최하고 있는 행사로, 이날 기념식에서는 경기도 농업인 27명에 대한 시상식도 함께 진행됐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