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농가 93% “유용미생물 효과 좋다” 평가

축산농가 소득증대‧질병예방과 친환경적 축산 구축 기여

 유용미생물이 축산 농가의 소득을 높이고 악취를 줄이는 등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는 올해 AI 발생 농가, 소규모 영세·취약농가, 악취발생 양축농가 등 530농가에 유용미생물 340t을 공급하고, 11월 설문조사를 한 결과 93%의 농가로부터 효과좋음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유용미생물의 농가 사용현황과 개선사항을 파악해 제품 품질개선 등 기초자료로 활용하고자 실시했으며 사용효과, 보관과 사용방법, 지속사용 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파악했다.

 우선 유용미생물의 사용효능·효과에 대한 질문에서 매우 효과있다’(58농가, 16%)효과있다’(273농가, 77%)는 응답이 93%에 달해 긍정적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만족하는 이유로 악취저감(41%)이 가장 많았으며, 질병감소(25%), 폐사율감소(17%), 일정기간 체중이 증가되는 속도를 일컫는 증체율 증가(14%), 사료비 절감(3%) 순으로 두루 효과가 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특히 ‘TMR사료 발효용 유용미생물의 경우 사료섭취율 증가(41%), 착유량증가(40%), 질병감소(19%) 등 만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평가됐다.

 각 농가는 유용 미생물을 사료첨가, 축사 살포, 슬러지 내 살포, 폐수정화시설 투여 등 다양하게 활용하고 있으며 대부분 농가에서 적절한 보관방법과 사용 빈도를 준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19%의 농가에서는 소독약과 병행 사용하고 있고, 40%에서는 권장희석 배수(100~200)보다 고농도로 사용하고 있다고 답해 사용 지도가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시험소는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에 유용미생물 사용 교육과 홍보에 힘쓰는 한편 품질개선과 공급 추진에 반영할 계획이다.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 관계자는 유용미생물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와 활용으로 축산농가의 소득증대와 질병 피해가 없는 건강한 친환경적 축산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용미생물은 성장촉진, 면역력증가, 악취감소 등 동물에게 유익한 작용을 하는 미생물들을 말한다. 시험소는 2016년에는 113, 2017년에는 203, 올해는 340톤의 유용미생물을 농가에 공급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