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드림스타트

롤러스케이트 체험활동 실시

 안성시 드림스타트가 지난 15, 182회에 걸쳐 신체·건강 프로그램 롤러장에 놀러와를 진행했다.

 행사는 드림스타트 대상 아동 중 6세부터 1360명을 대상으로 또래들과 롤러스케이트 체험 활동을 통해 신체능력 증진, 사회성 향상을 도모하고자 기획됐다.

 참가자들은 안전교육 후 장비를 착용하고 기본자세 등을 배운 후 자유롭게 롤러스케이트 체험을 즐겼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한 아동은 겨울방학이라 주로 집에만 있었는데 친구들이랑 처음 타는 롤러스케이트가 무척 재미있었고 신났다.”고 소감을 전했다.

 안성시 관계자는 신체활동 위축으로 다소 겨울철 건강관리에 소홀해지기 쉬운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아동의 체육활동 및 건강증진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드림스타트 아동의 건강한 성장과 발달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