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민장학회, ‘장학생 선발’

4월 12일까지 접수, 총 151명 선발

 안성시민장학회는 우수한 지역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오는 41일부터 12까지 ‘2019년 안성시민장학회 장학생 선발접수를 실시한다.

 선발인원은 총 151명으로 대학생 61, 고등학생 70, 중학생과 초등학생 각10명씩이며 선발기준은 관내에 3년 이상 계속 거주한 초고 재학생 및 관내 5년이상 계속 거주한 국내대학 재학생이다.

 장학생선발 심사위원회를 구성하여 우수, 발전, 특기, 다자녀 분야에서 장학생을 선발한다. 선발된 장학생은 대학생 200만원, 고등학생 100만원, 중학생 50만원, 초등학생 30만원씩 장학금을 지급받게 된다.

 자세한  선발 요강  및  지원내용은  안성시민장학회 홈페이지(http://www.ascsf.or.kr)참고하면 된다.

 한편, 안성시민장학회는 지난 2011년부터 매년 장학생을 선발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2,297명에게 22억 규모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