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 이상 기침하면 결핵검사 받으세요!

안성시보건소, 결핵예방주간 운영

 안성시 보건소가 9회 결핵예방의 날을 맞아 결핵 조기퇴치를 위한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4월 29일까지 결핵예방주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 기간에는 지역사회 주민들의 결핵에 대한 인식개선과 예방 및 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결핵예방의 날캠페인을 실시하는 한편, 결핵예방을 위한 기침예절과 결핵검진 홍보, 리플릿 등 홍보물품을 배부한다. 캠페인은 21일 오후 2시부터 안성농협 하나로마트 석정점에서 실시했다.

 우리나라 제3군 법정감염병인 결핵은 결핵 환자의 침, 비말핵(droplet nuclei, 결핵균이 들어있는 입자)에 의해 감염되며, 타인에게 전염시킬 위험성이 크기 때문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증상으로는 2~3주 이상 기침, 발열, 체중감소 등이 있으며, 치료시작 후 2주가 경과하면 전염력이 사라지고 6개월 이상 치료 시 완치가 가능하다.

 안성시보건소에서는 결핵검진을 희망하는 모든 시민에게 흉부엑스선촬영과 객담 검사를 무료로 실시하고 있으며, 결핵에 대한 상담 및 교육을 하고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2주 이상 기침이 지속 시 결핵을 의심하고 반드시 결핵검사를 받아야하며, 평상시 옷소매나 손수건 등으로 입과 코를 가리는 기침예절을 잘 지키는 것은 결핵예방의 첫걸음이 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