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미세먼지 최악 오염지역 오명 벗자’

재난수준 재앙 지역별 특성 반영한 미세먼지 대응책 신속 수립 중요

안성시 추경 12억 편성국비 93억원도 신청, 다양한 특화 저감사업 적극 추진 

 깨끗한 전원도시 안성을 상징하던 청정안성은 이제 옛말이 되고 있다.

 안성에 초미세먼지 나쁨 일수가 120일을 기록하면서 대부분 지역이 뿌연 미세먼지 속에 갇혔다.

 대기오염 조시기관 에어비주얼에 따르면 지난해 안성지역의 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49/, 초미세먼지 농도가 30/를 기록, 충격이 되고 있다.

 환경부가 지난 2017년 연구결과 초미세먼지로 인해 발생한 국내 사망자가 한해 11천여명인 것으로 발표했고, 정신질환 등에 미치는 위해성이 대두되면서 생명위험 우려로 시민들은 한껏 불안에 휩싸였다.

 안성지역의 미세먼지 나쁨 일수가 전국 최악을 기록하는 이유는 지형과 기류, 풍속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쳤기 때문으로 분석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시민들은 이구동성으로 말하고 있다.

 안성은 충남지역의 석탁화력발전소와 평택항 선박 운행 등의 직접 요인과 편서풍 기류의 특성상 중국의 영향을 크게 받게 된다. 요즘 숨쉬기조차 괴롭다, 휴대전화로 비상경고 문자를 받을때는 깜짝깜짝 놀라기까지 한다.

 미세먼지는 크기가 작아 폐와 혈관 등에 바로 침투하는 1급 발암물질로 국민건강에 치명적 위협 요인이며, 경제 전반에 악영향을 미친다. 이렇게 미세먼지가 건강을 위협하는 중요한 문제로 인식되고, 국민 불안이 증폭되면서 지난해 8월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이 제정됐고, 금년 215일부터 시행에 들어갈 정도로 재난수준의 괴물이 됐다.

 안성은 서해쪽에서 서저동고 지형적 여건을 갖고 있다. 서쪽은 낮고, 동쪽과 북쪽은 높고 차령산맥에 미세먼지를 가뒀다는 분석이 나온다.

 안성시는 현재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공무원들이 휴일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15톤 살수차 16대가 도심을 운행하며 먼지를 잡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다양한 특화사업을 추진, 능동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비상저감 조치 강화 저감사업 확대 기반시설 확충 지원사업 확대 시민홍보 강화 등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5대분야 핵심사업 21항을 추진하고,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재원 12억을 올 1회 추경에 반영했다.

 또한 상시적으로 저감상태 유지를 위해 대형 공사장이나 미세먼지 발생 사업장 위주의 단속과 자동차 배출가스를 수시 점검하고 노인요양 시설이나 보육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89개소에 대한 실내 공기질에 대한 지도점검도 연중 실시한다고 밝혔다.

 미세먼지를 재난으로 인식하고 시민들에게 신속하게 안내하기 위해 가사동 삼거리 인근에 대형 전광판이 새로 설치되며, 주요 시가지 10곳에도 미세먼지 정보알리미 설치도 확대된다.

 시는 단기적으로 다중집합소나 노인정 등에 공기청정기를 지원하고, 65세 이상 노인에게 미세먼지 마스크 무상 보급, 공공시설에 미세먼지 마스크 자판기 시범 설치와 장기적인 대처로 안성의 허파인 서운산 자락인 금광면 상중리 일대에 푸른숲을 조성하기 위한 배티고개 산림생태축 복원사업을 위해 총 576천여만원의 예산을 투입, 올해안에 마무리할 계획이다.

 그러나 효과적인 미세먼지 대응을 위해서는 미세먼지 대응 범민관 대응위원회 설치 미세먼지 예방 및 저감을 위한 지역별 특성 반영한 기본계획 수립 미세먼지 총괄 부서 신설 농촌농업 분야 특별 대책과 미세먼지가 심각한 수준에서도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들에게 미세먼지가 어느 재난보다도 심각하며, 현재 진행형인 재난으로 우리에게 얼마나 위험한 요인인지 주지시키고, 경각심 제고 운동도 병행해 적극 추진 할 것을 권고한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안성시시설관리공단, 부서별 제안경진대회 실시
안성시시설관리공단(이사장 최갑선)가 지난 4일 국제정구장 3층 회의실에서 공단 내 부서를 대상으로 ‘2019년 부서별 제안경진대회’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공단업무능률 및 시민편익 향상을 위해 실시한 이번 제안경진대회는 총 6건의 제출된 제안 중 우수제안 3건을 선정하였고, 심사의 공정성과 객관성 확보를 위해 외부 심사위원 2명을 초청, 총 4명(내부직원 2명 포함)으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하여 심사를 진행했다. 제안으로는 ‘스포츠비행드론 유소년 육성 및 대회유치’, ‘특명!, 점심 황금 시간을 공략하라!’, ‘유소년 체험프로그램’, ‘어르신 체력증진 프로젝트 상시운영’,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한 공감식탁’, ‘뭉치면 산다. 결합형 환경실습학교 청소년 모집’이 접수됐다. 이 중 ‘뭉치면 산다. 결합형 환경실습학교 청소년 모집’이 최우수 제안, ‘유소년 체험프로그램’이 우수제안, ‘스포츠비행드론 유소년 육성 및 대회유치’가 장려제안으로 선정됐다. 우수제안으로 선정된 3개 부서에는 오는 27일에 포상을 실시할 예정이며, 선정된 제안에 대해서는 해당사업 부서별 검토 후 실시할 계획이다. 최갑선 이사장은 “우수한 아이디어를 제출한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앞으

세계 전문인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박종현 회장
아버지의 권위회복을 통해 가정을 회복하고, 가정의 회복을 통해 사회를 변화시키는 두란노 아버지 학교 평안지회를 설립한 박종현 초대회장은 건전사회, 행복한 가정 만들기에 영적 역량을 발휘한 참다운 지도자다. 박 회장은 2011년 그리스도를 믿는 실업인과 종파를 떠난 전문인들의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안성CMBC 회장으로 사회공헌은 물론 기업과 직업을 통해 건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전력을 다했다. CMBC는 한국에는 1952년 한국동란 중에 조직된 국제적 초교파적인 기독교 단체로 전 세계 90여개 국가에 조직되어 복음을 전하는 일과 인간이 추구해야 할 최고의 영적 정신으로 기업과 사회경영을 통해 경제를 이끌어 가고 있는 단체다. 박 회장은 “CMBC는 종파를 떠나 사업가, 전문 직업인을 전도 양성하고 그리스도의 섭리로 주님의 쓰임이 될 수 있는 길을 스스로 찾고, 실천하는 것을 주 업무로 하고 있다”며 목적과 비전을 제시했다. 2007년 두란노 학교 평택‧안성(평안)통합 지회를 설립한 박 회장은 당시 3000명의 수료를 눈앞에 두고 있었다. 박 회장은 두란노 아버지 학교에 대해 “아버지들이 잘못 사용하고 있는 귄위나 정체성을 바로잡아 자녀를 양육하고 가정을 바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