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피해주민 위해 2천829만원 모금

도교육청과 25개 교육지원청 직원 자발적 참여로 마련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은 본청과 25개 교육지원청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강원도 산불피해주민 돕기 성금 28,291,350원을 모금 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성금은 지난 4월 4일 대형 산불로 인해 삶의 터전을 잃고 실의에 빠진 천여 명 이재민들을 응원하고, 빠른 복구 활동을 지원하려는 경기도교육청 가족들의 마음을 모아 마련했다.

 모금된 성금은 도교육청과 교육지원청 단위에서 ‘전국재해구호협회’와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해 강원도 고성, 속초, 강릉, 동해, 인제 지역 산불피해 복구와 지원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이재정 교육감은 “온 국민이 빠른 속도로 번지는 산불 피해 상황을 지켜보며, 한 마음으로 전국 소방관들을 응원하고 피해 주민의 안녕을 기원했었다”면서, “경기도교육청 직원들이 그 마음을 모아 마련한 성금이 피해 주민과 아이들을 다시 일으켜 세우는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