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혁신 창업가 2만명 육성’

1500억 투자 종합대책 수립

 경기도는 민선7공정·혁신 창업생태계활성화를 위해 혁신 창업가 2만명 양성을 지원하고 2022년까지 약 1500억원을 투자하는 내용의 종합대책을 17일 발표했다.

 도는 혁신 창업’ ‘공정 창업’ ‘고도 창업’ ‘글로벌 창업4대 분야 16개 중점 추진과제를 설정했다.

 ‘혁신 창업추진을 통해 경기도형 창업지원 사업모델을 민간 주도형 사업방식으로 점차 전환시킨다.

 ‘공정 창업분야 추진을 위해선 창업 재도전 기회를 보장하는데 주력하고, ‘고도 창업분야에선 민·관 협력 채널인 창업지원 정책협의회를 구성해 공동사업 발굴 등을 연계하기로 했다.

 ‘글로벌 창업지원을 위해 해외시장 진출 글로벌IR, 해외투자유치 전문컨설팅을 통해 창업을 돕기로 했다. 동시에 글로벌 경험이 풍부한 민간의 자원을 적극 활용하는 차원에서 공공과 민간이 힘을 합친 글로벌 협력 네트워크를 오는 6월 발족해 도내 창업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할 방침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종합대책을 통해 기업의 안정적 창업과 성장을 도모하고 제조업 혁신, 신산업 육성, 일자리 창출 등 지역 경제 활성화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또 중소벤처기업부가 추진하는 스타트업 파크공모사업의 도내 유치에도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