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혁신 창업가 2만명 육성’

1500억 투자 종합대책 수립

 경기도는 민선7공정·혁신 창업생태계활성화를 위해 혁신 창업가 2만명 양성을 지원하고 2022년까지 약 1500억원을 투자하는 내용의 종합대책을 17일 발표했다.

 도는 혁신 창업’ ‘공정 창업’ ‘고도 창업’ ‘글로벌 창업4대 분야 16개 중점 추진과제를 설정했다.

 ‘혁신 창업추진을 통해 경기도형 창업지원 사업모델을 민간 주도형 사업방식으로 점차 전환시킨다.

 ‘공정 창업분야 추진을 위해선 창업 재도전 기회를 보장하는데 주력하고, ‘고도 창업분야에선 민·관 협력 채널인 창업지원 정책협의회를 구성해 공동사업 발굴 등을 연계하기로 했다.

 ‘글로벌 창업지원을 위해 해외시장 진출 글로벌IR, 해외투자유치 전문컨설팅을 통해 창업을 돕기로 했다. 동시에 글로벌 경험이 풍부한 민간의 자원을 적극 활용하는 차원에서 공공과 민간이 힘을 합친 글로벌 협력 네트워크를 오는 6월 발족해 도내 창업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할 방침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종합대책을 통해 기업의 안정적 창업과 성장을 도모하고 제조업 혁신, 신산업 육성, 일자리 창출 등 지역 경제 활성화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또 중소벤처기업부가 추진하는 스타트업 파크공모사업의 도내 유치에도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