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학부모폴리스 합동 발대식을 개최

안성서, 연합단 위촉장 수여·안전사회구현 우수회원 시상

안성경찰서(서장 윤치원)430일 경찰서 4층 대강당에서 2019년 어머니·학부모폴리스 합동 발대식을 개최하였다.

대식에서는 지난해 활동 영상 시청과 2018년도 우수회원에 대한 감사패, 감사장 수여, 금년도 연합단 위촉장 수여 순으로 진행됐다.

지영 어머니폴리스 단장과 김금자 학부모폴리스 단장이 결의문을 대표로 낭독하며, 어머니·학부모폴리스 회원들은 앞으로의 적극적인 활동을 다짐했다.

올해 어머니폴리스는 14개교 초등학교 151, 학부모폴리스는 7개교 중학교 164명으로 구성됐으며, 학교폭력 예방을 위해 학교폭력 발생이 빈번한 우범지역 순찰활동 및 등·하굣길 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게 된다.

윤치원 경찰서장은 어머니폴리스와 학부모폴리스 회원님들의 경찰 인력만으로 부족한 치안 공백을 대신해 열심히 활동하여 전년도 아무런 사고 없이 안전하게 보낸 것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긴밀한 협력으로 안전한 안성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