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의 혁신지구 운영 우수사례 한 수 배우러 왔다

혁신교육지구 공동성장을 위한 안성·포천 현안 협의

 안성교육지원청(교육장 최기옥)이 혁신교육지구간의 사업 공유를 위해혁신교육지구 안성-포천 담당자협의회를 지난 8일 안성교육지원청 상황실에서 개최했다.

 혁신교육지구는 학교와 지역사회가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하는 지역교육공동체 구축을 위하여 경기도교육청과 기초지자체가 협약으로 지정한 지역으로 20193월 현재 27개 시군이 협약을 맺고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안성은 20171226 안성시와 경기도교육청, 포천은 20191월 포천시와 경기도교육청이 혁신교육지구 시즌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안성교육지원청은 학교와 지역사회가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하여 교육 인프라를 발굴하고 지역에 맞는 다양한 교육활동으로 학생의 배움과 삶이 마을과 지역으로 연계되는 교육을 전개하기 위해 안성시와 함께 18개 사업(35개 세부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혁신교육지구 공동성장을 위한 안성포천 현안 협의회에서는 교육생태계 자원 책자 개발, 원클릭시스템 구축 방안, 혁신교육지구센터 구축에 대해 안성의 사례를 바탕으로 운영내용을 공유했다.

 안성혁신교육지구는 앞으로도 다른 지구와의 네트워크를 활성화하여 지역특색을 살려 창의적 교육과정 지원을 위해 계속 노력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