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지역민 대상 찾아가는 대학일자리센터 행사 개최

한경대 ‘면접테크닉·취·창업 고민’ 해소 기여

 국립한경대학교(총장 임태희) 대학일자리센터는 지난 5월 20일 성년의 날을 맞이하여 재학생과 지역청년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대학일자리센터 행사’를 성황 속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면접테크닉, 직무별 이력서 및 자기소개서 클리닉 등 찾아가는 열린 상담실 등으로 운영했으며, 대학일자리센터가 지역청년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곳임을 적극 알렸다.

 행사에는 재학생과 지역청년 등 400여명이 참여했고, 참여 학생들은 "진로·취업·창업 분야 전문가가 직접 찾아와서 상담하고 정보를 제공해 주어 취·창업 고민해소에 많은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

 김창현 한경대 대학일자리센터장은 “직접 찾아가는 대학일자리센터 행사를 수시로 개최하여 한경대 재학생뿐만 아니라 지역청년에게 진로 설정과 취·창업 정보를 제공하여 많이 낮아져 있는 지역청년의 실업률 극복을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