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죽면, ‘제2회 면민의 날 기념식’ 거행

꿈의 음악회 통해 희망과 발전의 힘찬 메시지 전달

 삼죽면 이장단협의회와 주민자치위원회는 지난 1일 면사무소 야외 특설무대에서 2회 삼죽면민의 날 기념식 및 제12회 꿈의 음악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날 우석제 안성시장, 김학용 국회의원, 신원주 안성시의회 의장, 관내외 기관단체장을 비롯 지역주민 등 700여명 참석, 면민의 날을 축하했다.

 1부 기념식에는 면민헌장 낭독, 시상, 기념사 등으로 진행되었고, 2부는 꿈의 음악회로 1년 동안 갈고닦은 주민자치센터 수강생들의 멋진 공연과, 주민노래자랑, 초대가수의 무대로 지역민의 화합과 지역공동체가 함께 꿈을 꾸고 희망을 나누는 자리가 되었다.

 우석제 시장은 인사말에서 주민자치위원회를 비롯해 삼죽면민 모두가 합심하여 화합의 문화행사를 준비해 주셔서 감사하다 꿈의 음악회가 삼죽면 전통으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병인 이장단협의회장은 지난 2017년 삼죽 지명 100주년부터 면민의 날을 제정하여 올해로 두 번째를 맞이한다면서 이번 기념식으로 삼죽면민의 단합을 다지는 계기가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상천 주민자치위원장은 매년 성장하는 음악회를 보면서 삼죽면민의 저력을 느낄 수 있었다이번 행사를 치룰 수 있었던 것은 지역사회의 아낌없는 성원 덕분이다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